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도우미 불법고용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비행 중 술 요구' 기장은 경고…폭로한 사무장은 강등

    '비행 중 술 요구' 기장은 경고…폭로한 사무장은 강등

    ... 때문에 항공사 책임도 큽니다. 지난해 11월 진에어 부기장이 비행 전 음주 단속에 걸렸을 때 진에어도 과징금 4억2000만 원을 냈습니다. (영상디자인 : 최석헌) JTBC 핫클릭 '도우미 불법 고용' 한진 모녀 징역형…구형량보다 가중 조현아 '상해·아동학대 혐의' 검찰 송치…남편, 폭행 영상 공개 '명품 밀수' 한진 모녀 집유…법원 "실형 선고할 정도 아냐" '물컵 갑질' ...
  • [뉴스브리핑] 군 복무 중 'IS 접촉 혐의'…"호기심에 한 일"

    [뉴스브리핑] 군 복무 중 'IS 접촉 혐의'…"호기심에 한 일"

    ... 준비 고유정, 범행도구 준비에 문자 조작까지…치밀한 계획범죄? 고유정 휴대전화 속 '전남편 살해 관련' 사진 3장 발견 결국 시신 찾지 못한 채 고유정 기소…3가지 혐의 적용 '도우미 불법 고용' 한진 모녀 징역형…구형량보다 가중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
  • '도우미 불법 고용' 한진 모녀 징역형…구형량보다 가중

    '도우미 불법 고용' 한진 모녀 징역형…구형량보다 가중

    [앵커] 한진그룹 모녀는 필리핀 여성들을 국내에 불법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하고, 가사도우미고용해 재판에 넘겨졌는데요. 검찰은 벌금형을 내려달라고 했는데 판사는 오히려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 비자를 연장했습니다. 이들은 고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와 딸 조현아 씨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한 여성들이었습니다. 법원은 이씨와 조씨의 혐의를 대부분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우선 재판부는 ...
  • 이명희·조현아 모녀 1심 집행유예…구형보다 무거운 형

    이명희·조현아 모녀 1심 집행유예…구형보다 무거운 형

    [앵커] 한진그룹 모녀는 필리핀 여성들을 국내에 불법으로 들어올 수 있게 하고, 가사도우미고용을 해서 재판에 넘겨졌었지요. 검찰은 벌금형을 내려달라고 했는데 판사는 오히려 징역형을 ... 비자를 연장했습니다. 이들은 고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씨와 딸 조현아 씨의 집에서 가사도우미로 일한 여성들이었습니다. 오늘(2일) 법원은 이씨와 조씨의 혐의를 대부분 유죄로 판단했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대량 주식 보유 논란 이미선, 헌법재판관 후보자 자격 없다 유료

    ... 청문회가 아니라 수사의 대상이다. 지난해 낙마한 이유정 헌법재판관 후보자는 “주식 거래 과정에 불법이 없었다”는 본인의 주장과는 달리 '가짜 백수오 파문'이 일기 전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주식거래를 ... 주식거래 가능성을 의심받는 상황에서 헌법재판관으로서의 직무를 제대로 수행할 수 있을까. 미국에선 불법 이민자를 도우미고용했다는 이유로 사법 관련 고위 공직 후보자들이 낙마하고 있다. 불법 행위 ...
  • 조 회장 수사·재판 올스톱, 이명희·조현아 공판 내달로 연기

    조 회장 수사·재판 올스톱, 이명희·조현아 공판 내달로 연기 유료

    ... 이 수익에 대한 세금을 신고·납부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했다. 검찰 관계자는 “피의자가 사망해 공소권 없음으로 수사가 종결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별개로 외국인 가사도우미불법 고용한 혐의로 기소된 부인 이명희씨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의 1심 첫 공판기일도 9일 열릴 예정이었으나 변호인이 재판부에 기일연기 신청서를 제출했고, 재판부는 다음달 2일로 ...
  • 같은 날 포토라인 선 한진 모녀 … 이명희는 법원, 조현아는 세관으로

    같은 날 포토라인 선 한진 모녀 … 이명희는 법원, 조현아는 세관으로 유료

    ... 부사장. [뉴시스] 같은 시간 조양호 회장의 장녀 조현아(44) 전 대한항공 부사장 역시 밀수·탈세 혐의로 인천본부세관에 모습을 드러냈다. 2014년 '땅콩회항' 사건, 지난달 필리핀 가사도우미 불법고용 의혹에 이어 세번째로 포토라인에 섰다. “밀수 혐의를 인정하느냐” “오늘 어머니(이명희 전 이사장)도 포토라인에 섰는데 심경이 어떠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조 전 부사장은 “국민들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