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도쿠가와 이에야스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소문 포럼] 임진왜란 화친은 쓰시마의 간지…한·일 교류 중지는 하책이다

    [서소문 포럼] 임진왜란 화친은 쓰시마의 간지…한·일 교류 중지는 하책이다 유료

    ... 사신은 돌아오지 못했다. 그래도 사신 파견을 거듭했지만 국교 회복은 먼 길이었다. 1600년 도쿠가와 이에야스의 패권 장악은 전환점이었다. 이에야스는 요시토시에 조선과의 복교 모색을 명한다. 원래 ... 승병장 사명대사(유정)를 사절로 보냈다. 오늘날의 막후 채널이다. 유정은 이듬해 교토에서 이에야스와 만난다. 이에야스는 “나는 전쟁에 관여하지 않았고, 조선과 원한이 없으며, 통화(通和)를 ...
  • [김진국 칼럼] 문 대통령이라면 두견새 울릴 수 있다

    [김진국 칼럼] 문 대통령이라면 두견새 울릴 수 있다 유료

    ... 62년 오히라 마사요시 외상에게 '울지 않는 두견새'를 울리는 일본 고사를 인용했다. 오다 노부나가는 “울지 않거든 죽여버려라”고 했고, 도요토미 히데요시는 “울지 않거든 울려보자”, 도쿠가와 이에야스는 “울 때까지 기다려라”고 했다는 것이다. 그는 새를 죽이는 것도, 마냥 기다리는 것도 답이 아니라고 했다. 지금도 마찬가지다. 감정에 휘둘려서는 안 된다. 그렇다고 대책 없이 ...
  •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윤설영의 일본 속으로] "명분없는 전쟁" 조선에 투항한 '사야카', 일본서도 기린다 유료

    ...r 오사카에서 기차를 타고 남쪽으로 약 90㎞. 사야카의 비는 와카야마시 기슈도쇼구(紀州東照宮) 경내에 있었다. 도쇼구는 도쿠가와 이에야스(?川家康)를 기리는 신사로, 기슈는 와카야마 지방의 옛 이름이다. 도요토미 집안을 무너뜨린 이에야스의 신사 앞에 사야카의 비를 세운 건 절묘한 장소 선택이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