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독감 때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건강한 가족] 밤에 가만있는데 온몸이 땀 범벅… 결핵·암 주의보 !

    [건강한 가족] 밤에 가만있는데 온몸이 땀 범벅… 결핵·암 주의보 ! 유료

    ... 세포가 외부에서 침입한 세균·바이러스와 싸우는 과정에서 체온이 오르고 땀 분비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서유빈 교수는 “결핵·암으로 인한 땀은 감기·독감과 달리 ... 나면 신장·간 기능 이상을 의심해야 한다. 체내 노폐물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김선희 교수는 “무좀 등 세균 감염으로 인한 피부 질환도 각질층이 분해돼 역한 땀 냄새가 ...
  • [건강한 가족] 밤에 가만있는데 온몸이 땀 범벅… 결핵·암 주의보 !

    [건강한 가족] 밤에 가만있는데 온몸이 땀 범벅… 결핵·암 주의보 ! 유료

    ... 세포가 외부에서 침입한 세균·바이러스와 싸우는 과정에서 체온이 오르고 땀 분비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서유빈 교수는 “결핵·암으로 인한 땀은 감기·독감과 달리 ... 나면 신장·간 기능 이상을 의심해야 한다. 체내 노폐물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김선희 교수는 “무좀 등 세균 감염으로 인한 피부 질환도 각질층이 분해돼 역한 땀 냄새가 ...
  • [건강한 가족] 밤에 가만있는데 온몸이 땀 범벅… 결핵·암 주의보 !

    [건강한 가족] 밤에 가만있는데 온몸이 땀 범벅… 결핵·암 주의보 ! 유료

    ... 세포가 외부에서 침입한 세균·바이러스와 싸우는 과정에서 체온이 오르고 땀 분비량이 증가하기 때문이다. 한림대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서유빈 교수는 “결핵·암으로 인한 땀은 감기·독감과 달리 ... 나면 신장·간 기능 이상을 의심해야 한다. 체내 노폐물이 제대로 처리되지 않는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김선희 교수는 “무좀 등 세균 감염으로 인한 피부 질환도 각질층이 분해돼 역한 땀 냄새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