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동의없는 폰감찰 불법"…김태우가 꺼내든 '독수독과론'
  • 與 "윤석열 수사팀 밝힌 증거, 효력없어"…'독수독과론' 꺼내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현상의 시시각각] 화부터 내고 보는 청와대 위기관리
    [이현상의 시시각각] 화부터 내고 보는 청와대 위기관리 유료 ... 수 없다. 만약 곽상도의 위법이 확인되면 어떻게 되나. '그래, 이건 독수독과(毒樹毒果)야. 불법으로 수집된 정보니까 증거 능력이 없어. 궁금증은 휴지통으로!' 과연 이럴 수 있을까. 독수독과론은 고문·조작 같은 수사기관의 위법성을 견제하기 위한 형사재판의 원칙이다. 판사도 아닌 대중의 뇌리에 적용할 수는 없는 노릇이다. 다혜씨의 해외 이주가 법적으로 아무 문제 없을 수도 있다. ...
  • 김태우 “검찰서 정년 마치고 싶다”…그 뒤에 숨은 전략은
    김태우 “검찰서 정년 마치고 싶다”…그 뒤에 숨은 전략은 유료 ... 공익신고자로 인정받기 위한 사전 포석인 셈이다. 김 수사관은 과학기술정통부 '셀프 승진' 시도와 골프 접대 등 비위 정황 등에 대해선 “불법 증거에 의한 불법 감찰”이라며 일찍이 '독수독과론'도 제기한 바 있다. 청와대가 휴대전화를 포렌식 하며 자신이 동의하지 않은 부분에서 드러난 비위 정황 등으로 자신을 궁지에 몰아넣었다는 것이다. 김 수사관은 민간인 사찰과 환경부 블랙리스트 ...
  • 대검, 김태우 해임 요청…김 “날 쓰레기로 만들려는 것” 유료 ... 1000만원을 수수했다'는 첩보 문건을 공개하며 폭로전을 이어왔다. 대검의 중징계 요구 방침에 김 수사관은 “청와대가 휴대전화 무단 압수로 확인한 별건 혐의”라며 “독수독과”라고 반발했다. 독수독과론은 '독이 있는 나무는 열매에도 독이 있다'는 의미로 위법한 방식으로 수집된 증거는 증거능력이 없다는 형사소송법상 원칙이다. 김 수사관은 대리인인 석동현 변호사를 통해 “앞으로 징계 절차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