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죽음 피해 숨어지낸 골방, 그곳이 루터의 광야
    죽음 피해 숨어지낸 골방, 그곳이 루터의 광야 유료 ━ 종교개혁 500년-현장을 가다 독일 비텐베르크 루터가 대자보를 붙였던 비텐베르크 교회의 정문. 지금은 철문에 '95개 논제'가 새겨져 있다. 마르틴 루터는 고민했다. ... 그리고 1521년 보름스 제국의회에 소환했다. 항복을 받아내고자 했다. 루터는 고민했다. 콘스탄스 공의회에 갔다가 화형을 당한 종교개혁가 얀 후스의 처지가 될지도 몰랐다. 루터는 결국 보름스로 ...
  • 파문당한 루터 집엔, 금화 넣으면 천국 간다는 면죄부함
    파문당한 루터 집엔, 금화 넣으면 천국 간다는 면죄부함 유료 ━ 종교개혁 500년-현장을 가다 독일 아이슬레벤 아이슬레벤 시청사 앞 광장에 세워져있는 마르틴 루터의동상. 독일에는 '루터의 도시'가 둘 있다. 그가 나고 죽은 아이슬레벤과 ... 대학에서 쫓겨났다. 위클리프는 이단 선고를 받고서 연설을 하다가 쓰러져 죽었다. 그가 죽자 콘스탄스 공의회는 무덤에서 그의 시신을 다시 파내 화형에 처했고, 재를 강물에다 뿌렸다. 당시에는 유골이 ...
  • 화형대 오른 '거위' 얀 후스, 100년 뒤 '백조' 루터를 예견하다
    화형대 오른 '거위' 얀 후스, 100년 뒤 '백조' 루터를 예견하다 유료 ━ 종교개혁 500년-현장을 가다 독일 콘스탄스 독일 콘스탄스의 호수에 세워진 동상. 이곳은 중세의 종교개혁가 얀 후스가 화형을 당한 곳이기도 하다. 그 무렵은 새벽이었다. 마르틴 ... 드러낸 반라의 여인상. 높이 9m에 무게가 18톤이다. 여인은 당대 최고의 미모로 꼽히던 콘스탄스의 창녀다. 그녀의 양손에는 두 남자가 앉아 있었다. 왼손에는 삼층관을 쓴 교황이, 오른손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