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돌고래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구명조끼 비닐에 꽁꽁 싸놓고, 음주 낚시...여전히 허술한 낚싯배 안전

    구명조끼 비닐에 꽁꽁 싸놓고, 음주 낚시...여전히 허술한 낚싯배 안전

    ... 24개 시·군·구를 조사했다. 이중 146건은 행정 조치를 했으며 39건에 대해서는 징계 등의 신분상 조치를 했다. 지난 2015년 제주도 인근 해상에서 배가 전복돼 15명이 사망한 '돌고래호 사고' 이후 승선자 명부를 본인이 직접 작성하도록 안전기준이 강화됐다. 당시 승선자 명부 명단과 사망자가 달랐다. 지난 1월 5명이 사망하고 12명이 구조된 무적호 충돌사고 이후에는 승선자명부에 ...
  • 5명 사망·실종 욕지도 낚싯배도 '9.77t'...되풀이 참사, 왜

    5명 사망·실종 욕지도 낚싯배도 '9.77t'...되풀이 참사, 왜

    ... 여객선과 같은 규제를 엄격히 적용해야 한다는 내용이었다. 하지만 수입이 줄 것을 우려한 어민들의 반대여론에 1년 가까이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2015년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전복된 돌고래호의 사고원인을 조사하는 과학수사 관계자들. [연합뉴스] ━ 증가하는 낚시객 여전한 안전부재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2017년 한해 낚싯배 이용자는 414만9412명으로 2016년과 비교해 ...
  • 어선 낚시 인구 느는데…승객 안전 주의보

    어선 낚시 인구 느는데…승객 안전 주의보

    ... 않고 있는 어선은 2개였다. 승선자명부를 부실하게 작성한 어선이 5개, 신분증을 확인하지 않은 어선도 14개에 달했다. 3개 어선에서는 승객이 술을 마셨다. 2015년 발생한 낚시 어선 돌고래호 전복사고로 18명이 숨졌고, 2017년 발생한 영흥도 낚시 어선 사고로 15명이 사망했다. 현재 지방자치단체가 고시로 음주 금지 등 승객 준수사항을 정하도록 하고 있지만, 낚시어선업자가 ...
  • 군산해경, 2년 연속 전국 '우수 교육훈련지원팀' 선정

    ... 상황 대응 및 구조역량 강화를 위해서는 교육 훈련이 절대적"이라며 "이번 결과에 만족하지 않고 국민의 안전과 신속한 구조를 위한 개선방안을 계속 모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한편, 교육훈련지원팀은 2015년 제주 돌고래호 사고를 계기로, 해경 파출소 상황 대응 역량 강화를 위해 2016년 전국서 해양안전과 소속으로 신설된 팀이다. k9900@newsis.com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단독] 돌고래호도 선창1호도…9.77t 낚싯배 되풀이 참사, 왜

    [단독] 돌고래호도 선창1호도…9.77t 낚싯배 되풀이 참사, 왜 유료

    ... 사고로 실종된 선장 오모(70)씨 등 2명의 시신이 발견되면서 사망자는 15명으로 늘었다. 앞서 2015년 9월 5일 제주 추자도 인근 해상에서 침몰해 15명의 사망자와 3명의 실종자를 낸 돌고래호의 무게도 선창1호와 같았다. ★에어포켓 : 배가 완전히 침몰하기 전 물에 잠기지 않아 공기층 형성돼 있는 곳.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해경에 ...
  • [단독] “해경, 2년 전처럼 30여 분 뒤 도착 … 구조 체계 바뀐 게 없다”

    [단독] “해경, 2년 전처럼 30여 분 뒤 도착 … 구조 체계 바뀐 게 없다” 유료

    최영태 돌고래호 사고 유가족대책위원장 “해경이 사고 신고 33분 뒤에야 사고 해역에 도착했다는 것은 비상대기조가 없었다는 의미다. 해경의 구조 시스템은 돌고래호 사고 이후에도 전혀 개선되지 않았다.” 2015년 9월 돌고래호 침몰사고로 처남을 잃은 최영태(62·사진)씨는 3일 인천 영흥도에서 발생한 낚싯배 추돌사고를 보며 당시가 떠올라 다시 한번 억장이 무너졌다. ...
  • 낚시 인구 700만 열풍에 줄잇는 선박·갯바위 안전사고

    낚시 인구 700만 열풍에 줄잇는 선박·갯바위 안전사고 유료

    ... 타고 먼바다로 나가는 낚시객부터 소형 고무보트를 직접 몰고 나가거나 갯바위에서 낚시를 즐기는 사람들까지 다양하다. 하지만 18명(사망 15명·실종 3명)의 목숨을 앗아갔던 2015년 돌고래호(9.77t) 사고부터 파도에 고무보트가 전복되는 사고, 구명조끼를 입지 않고 물에 빠져 숨지는 등의 사고도 끊이지 않고 있다. 안전불감증이 가장 큰 이유로 꼽힌다. 해경 대원이 전복된 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