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IS] '기생충', 춘사 휩쓸었다 '4관왕'…주지훈·조여정 주연상[종합]

    [현장IS] '기생충', 춘사 휩쓸었다 '4관왕'…주지훈·조여정 주연상[종합]

    ... 신인감독상은 '암수살인' 김태균 감독에게 돌아갔다. 김 감독은 "평생 단 한 번 수상한다는 신인감독상을 너무 늦게 탔다. 뭐라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감사하다. 훌륭한 동료 감독님들이 있는데, 20여년간 휩쓸리지 않고 칭찬하고 격려하는 상 같아서 마음이 짠하다 휩쓸려가지 않도록 손을 잡아준 스승 곽경택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앞으로도 신인감독처럼 패기있고 용기있게 ...
  • "강지환, 범행 직후 이상 행동 보여"…마약 검사 의뢰

    "강지환, 범행 직후 이상 행동 보여"…마약 검사 의뢰

    [앵커] 여성 동료 2명에게 성폭력을 저질렀단 혐의를 받는 배우 강지환 씨가 마약을 투약했는지 여부를 가리는 검사를 받습니다. 범행 직후에 이상한 행동을 했다는 진술이 나왔기 때문입니다. 조보경 기자입니다. [기자] 강지환 씨는 검은 모자와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경찰서를 빠져나왔습니다. 아무 말도 하지 않았습니다. [(피해자들에게 할 말 없습니까? 한마디만 ...
  • 로맥, 전 구단 상대-전 구장 홈런 동시 달성…시즌 1호

    로맥, 전 구단 상대-전 구장 홈런 동시 달성…시즌 1호

    ... 1-7로 뒤진 4회 선두 타자로 나서 LG 선발 차우찬을 상대로 추격의 고삐를 당기는 좌월 솔로 홈런을 터트렸다. 10경기 만에 다시 나온 로맥의 시즌 21호포다. 이 홈런으로 로맥은 팀 동료 최정과 롯데 전준우에 이어 올 시즌 세 번째로 전 구단 상대 홈런을 기록하게 됐다. 이 가운데 전 구단 상대 홈런과 전 구장 홈런에 모두 성공한 타자는 로맥이 유일하다. 로맥은 지난 5일 ...
  • '시즌 21호' 로맥, 10경기 만의 홈런으로 최정 맹추격

    '시즌 21호' 로맥, 10경기 만의 홈런으로 최정 맹추격

    ... 132km)가 한가운데로 몰리자 놓치지 않고 잡아 당겨 좌측 외야 최상단에 떨어지는 비거리 135m짜리 대형 아치를 그렸다. 로맥은 지난 5일 잠실 두산전에서 시즌 20홈런 고지를 밟은 이후 9경기 연속 홈런 없이 침묵을 지켰다. 하지만 이날 10경기 만에 다시 홈런포를 가동하면서 홈런 1위인 팀 동료 최정(22개)를 한 개 차로 뒤쫓았다. 인천=배영은 기자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스토리] '감격의 첫 승' 김선기, '유턴파' 성공기 배턴 터치 준비

    [IS 스토리] '감격의 첫 승' 김선기, '유턴파' 성공기 배턴 터치 준비 유료

    "어렵게 1군에 올라왔으니 이제 오래 머물고 싶어요." 경기를 마친 김선기(28·키움)가 중계 방송사와 인터뷰를 하는 동안, 팀 동료들은 쑥덕거리며 뭔가를 모의하기 시작했다. 곧 투수 양현이 물로 가득 찬 양동이를 든 채 몸을 숙여 더그아웃 의자 뒤에 숨었고, 투수 한현희도 큰 생수병 뚜껑을 미리 따놓고 싱글벙글 미소를 지으며 주인공을 기다렸다. 잠시 후. ...
  • 전북, 김승대 영입 공식 발표···"전주성의 새로운 스타 되겠다"

    전북, 김승대 영입 공식 발표···"전주성의 새로운 스타 되겠다" 유료

    ... 금메달 등 리그와 대표팀을 오가며 자신의 실력을 입증했다. 김승대는 "새롭게 도전하는 마음으로 전북에 왔다. 팀의 목표인 K리그 3연패를 이룰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팀에 하루빨리 적응해 최고의 동료들과 함께 그라운드를 누비며 전북과 전주성의 새로운 스타가 되고 싶다"고 입단 소감을 전했다. 김희선 기자 kim.heeseon@jtbc.co.kr
  • “성과급 30%는 선배에게 쏘는거야” 이러면 직장 내 괴롭힘

    “성과급 30%는 선배에게 쏘는거야” 이러면 직장 내 괴롭힘 유료

    ... 또는 보조업무를 담당하던 사원에게 서류 작성을 지시했다. 이 사원은 정시에 퇴근을 못 하고 졸지에 야근해야 했다. 이런 상황은 괴롭힘으로 인정되지 않는다. 업무의 연장선이어서다.” 동료인데 어떤 사람은 소위 잘 나가고, 어떤 사람은 뒤처진다는 평가를 받는다. 이런 경우 발생하는 괴롭힘도 성립되는가. “상사와 하급자와 같은 지위의 우위뿐 아니라 업무역량이나 수적·인적 속성상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