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료인육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황수연의 알쓸신세] “내가 죽으면 날 먹어도 좋아” … 기적같은 세기의 생존

    [황수연의 알쓸신세] “내가 죽으면 날 먹어도 좋아” … 기적같은 세기의 생존 유료

    ... 4000m의 눈 덮인 산악지대에 고립됩니다. 영하 40도에 공기마저 희박한 곳에서 최후의 생존자 16명이 사투를 벌이게 되는데요. 어느 날 생사의 기로에 놓인 이들의 눈에 들어온 게 있었으니 동료의 시신이었습니다. “그냥 고깃덩어리야, 식량!” “안 할래. 차라리 죽겠어.” 논쟁 끝에 인육을 먹는 극단적 선택을 하기에 이르죠. 이들은 결국 “내가 죽으면 나를 먹어도 좋다”라는 말까지 ...
  • 의자 올라가 수저 들고 열창 기성용 스완지시티 신고식 “오글거려 못 보겠다” 폭소

    의자 올라가 수저 들고 열창 기성용 스완지시티 신고식 “오글거려 못 보겠다” 폭소 유료

    ... 있다(사진). 초반엔 쑥스러운 듯 머뭇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과감한 제스처와 바이브레이션을 시도해 동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 영상은 네티즌 사이에서도 단연 화제였다. 말로 설명할 수 없는 특유의 ... 좀 그만 올리세요. 자꾸 웃음 터져서 미치겠단 말이에요. (ysyOOO) 10월 10일 '인육 괴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중심으로 퍼지고 있는 '인육 괴담'이 네티즌의 간담을 ...
  • 대기근·대약진운동·하방 … 중국이 잊고싶어하는 시기

    대기근·대약진운동·하방 … 중국이 잊고싶어하는 시기 유료

    ... 수천 명이 농촌 마을에 수용된 것을 소설화했다. 이들은 강철생산량을 채우기 위해 극심한 노동에 시달렸다. 3년간의 기근이 왔을 때 지식인을 포함해 3000만~4000만명이 죽었다. 배고픔으로 동료인육을 먹는 것을 묘사했지만 현실은 이보다 훨씬 잔혹했다.” -왜 아픈 역사를 기록해야 하나. “나치의 유태인 학살을 다룬 작품이 중요하듯이, 인류가 심각한 고통과 비참함에 직면했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