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들이 밤꽃을 기다리는 까닭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들이 밤꽃을 기다리는 까닭 ... 소중한 동료를 잃었다. 아까시 꽃봉오리가 올라오는 5월이 되었지만, 산불은 연일 계속되었다.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근무 중이던 직원이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날도 어김없이 16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날이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할 때마다 산림공무원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애통하다. 아까시 꽃이 만발했다고 산불 발생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도 어려워졌다. 밤꽃이 피는 ...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 #산림청 직원들 #산불예방과 진화
  • 나무 붙잡고 "살려달라"…미 중부, 5일간 토네이도 130개
    나무 붙잡고 "살려달라"…미 중부, 5일간 토네이도 130개 ... 전문가들은 최근 열대 태평양 수온 상승이 강한 상승기류를 만들어 초강력 진공청소기 같은 토네이도를 만들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JTBC 핫클릭 미, '시속 120㎞' 동시다발 토네이도…강풍·우박 동반 "2100년 해수면 최고 238㎝↑"…더 빨리 녹는 남극 주택 날아가고 나무 뽑히고…미 남동부 휩쓴 토네이도 "토네이도가 모든 것 집어삼켰다"…미국서 20여 ...
  • "2100년 해수면 최고 238㎝↑"…더 빨리 녹는 남극
    "2100년 해수면 최고 238㎝↑"…더 빨리 녹는 남극 ... 속도가 2003년 이후 4배 빠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화면제공 : 클라이메이트 센트럴) (영상디자인 : 황선미·박성현) 관련 리포트 보러가기 미, '시속 120㎞' 동시다발 토네이도…강풍·우박 동반 이한주 기자 / 2019-05-21 21:04 JTBC 핫클릭 사람이 내려간 '가장 깊은 바다'에도…"비닐 쓰레기" "인간 위협에 동식물 100만종 사라진다"…6차 ...
  • 미, '시속 120㎞' 동시다발 토네이도…강풍·우박 동반
    미, '시속 120㎞' 동시다발 토네이도…강풍·우박 동반 ... 캘리포니아주에는 봄이 가고 다시 겨울이 찾아온 상황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저온 현상과 함께 눈 폭풍이 불면서 60cm가 넘는 눈이 쌓였습니다. 반면 중남부에는 수십 개의 토네이도가 동시에 발생했습니다. 시속 120km가 넘는 강풍과 우박을 동반한 강력한 토네이도입니다. 모두 지구 온난화를 비롯한 이상기후가 만든 자연재해입니다. 급속한 지구 온난화로 이번 세기말 해수면이 최대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들이 밤꽃을 기다리는 까닭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들이 밤꽃을 기다리는 까닭 유료 ... 소중한 동료를 잃었다. 아까시 꽃봉오리가 올라오는 5월이 되었지만, 산불은 연일 계속되었다.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근무 중이던 직원이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날도 어김없이 16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날이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할 때마다 산림공무원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애통하다. 아까시 꽃이 만발했다고 산불 발생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도 어려워졌다. 밤꽃이 피는 ...
  •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들이 밤꽃을 기다리는 까닭
    [비즈 칼럼] 산림청 직원들이 밤꽃을 기다리는 까닭 유료 ... 소중한 동료를 잃었다. 아까시 꽃봉오리가 올라오는 5월이 되었지만, 산불은 연일 계속되었다. 중앙산림재난상황실에서 근무 중이던 직원이 순직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그날도 어김없이 16건의 산불이 동시다발적으로 발생한 날이었다. 안타까운 소식을 접할 때마다 산림공무원의 단면을 보여주는 것 같아 애통하다. 아까시 꽃이 만발했다고 산불 발생이 줄어들 것이라고 기대하는 것도 어려워졌다. 밤꽃이 피는 ...
  • [이슈IS] 1위 임재현 누구?…역주행은 차트 새 트렌드일까
    [이슈IS] 1위 임재현 누구?…역주행은 차트 새 트렌드일까 유료 ... 역주행의 주요인은 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차트 집계 관련 업무에 종사하는 가요 관계자는 "차트 1위에 대한 뚜렷한 계기가 없으면 의심은 해봐야 한다고 본다. 잔나비처럼 과거곡이 동시다발적으로 올라온 상황도 아닌데다가 SNS 마케팅이라는 실체가 불분명한 계기를 내세운다면, 현직 종사자로서도 의심을 할 수 밖에 없다. 막대한 자본을 쓴 사재기는 아니라고 보지만, 우리가 모르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