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아시아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M토크] 이해진 웨딩북 대표 “200만원 짜리 스드메? 우리가 하면 130만원”

    [M토크] 이해진 웨딩북 대표 “200만원 짜리 스드메? 우리가 하면 130만원”

    ... 남아 있다. 그래서 나중에는 부부가 된 이들의 출산과 육아까지 도와주는 역할을 하고 싶다. 결혼·출산·육아 등 전 과정을 함께하는 '가정복지 플랫폼'이 되려고 한다. 지금은 서울을 중심으로 하고 있는데, 동아시아 각 도시에 거점을 만들 계획도 갖고 있다. 가장 먼저 베트남 호치민 시장으로 간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oongang.co.kr
  • 벨 감독 "클롭 철학 공유, 선수들 마음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해"

    벨 감독 "클롭 철학 공유, 선수들 마음 얻는 것이 가장 중요해"

    ... 전술을 논하기 전에 먼저 해야 할 일이다. 나 역시 선수들의 마음을 얻은 다음 팀 컬러를 판단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벨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은 오는 12월 부산에서 개최되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이다. 북한 ·일본 ·중국과 격돌한다. 그는 "가장 가까이 있는 E-1 챔피언십이 흥미롭다. 상대가 강한 팀들이다. 흥미로운 도전이다. 상대팀에 대한 분석을 ...
  • [포토]여자축구대표팀, 첫 외인 감독 맞아

    [포토]여자축구대표팀, 첫 외인 감독 맞아

    ...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임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자축구대표팀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인 콜린 벨 감독은 오는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을 데뷔전으로 시작해 2022년 여자 아시안컵 본선까지 3년간 한국 여자축구를 이끌게 된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
  • [포토]콜린 벨 감독, 선수중심의 팀 될 것

    [포토]콜린 벨 감독, 선수중심의 팀 될 것

    ... 여자축구대표팀 감독이 22일 오후 서울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열린 취임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여자축구대표팀 사상 첫 외국인 감독인 콜린 벨 감독은 오는 12월 부산에서 열리는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동아시안컵을 데뷔전으로 시작해 2022년 여자 아시안컵 본선까지 3년간 한국 여자축구를 이끌게 된다. 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전쟁없는 동아시아 공동선언하자”

    “전쟁없는 동아시아 공동선언하자” 유료

    '동아시아 평화와 한일관계 개선을 위한 대화모임'이 21일 서울 대화의 집에서 열렸다. 윗줄 왼쪽부터 홍석현 한반도평화만들기 이사장, 정운찬 전 총리, 김용복 아시아태평양생명학연구 원장,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이홍구 전 총리, 니시하라 하루오 전 와세다대 총장, 오카모토 아쓰시 이와나미쇼텐 사장. 이외에도 김도현 전 문화체육부 차관, 김성재 전 ...
  • 뽀얗고 부드러운 거품 매력적…천년 전 '고려 단차' 재현

    뽀얗고 부드러운 거품 매력적…천년 전 '고려 단차' 재현 유료

    ... '고궁다담' 행사가 열렸다. 차(茶)를 마시며 차 문화와 역사에 대해 짚어보는 프로그램으로 26일 토요일에도 창덕궁 낙선재 서행랑과 창경궁 통명전에서 개최된다. 문화재청과 한국문화재재단, (사)동아시아차문화연구소 주최로 '제다(製茶)' 활성화를 위해 마련된 행사다. 찻잎을 따고 쪄서 고를 짜내 갈아낸 다음, 틀에 넣고 둥근 모양을 만들어 건조해 만든 고려 단차. 총 7단계의 과정을 거친다. ...
  • "공유 그리고 공감" '82년생 김지영' 새로운 한류 조짐

    "공유 그리고 공감" '82년생 김지영' 새로운 한류 조짐 유료

    ... 국가들에서도 주목을 받고 있다. '82년생 김지영'이 그려낸 김지영의 서사가 한국과 비슷한 사회 분위기인 아시아 전역의 보편적인 공감을 이끌어냈다. 원작을 접한 중국의 독자들은 "동아시아에서 살아가고 있는 거의 모든 여성들은 김지영 안에서 자기 자신을 볼 것이다"는 평을 남기고 있다. 이를 바탕으로 영화 '82년생 김지영'은 한류 스타의 힘까지 발휘할 전망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