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양종합금융증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현장에서] 금감원, DLS문제 11개월 전 예견했나

    [현장에서] 금감원, DLS문제 11개월 전 예견했나

    염지현 금융팀 기자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증권(DLS)의 후폭풍이 거세다. 다음 달 중순부터 이어지는 만기를 앞두고 3600명 상당의 개인투자자는 원금의 절반 이상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 이번에 문제가 된 DLS를 주로 판매한 우리은행은 '미흡(60점대)' 등급을, 하나은행은 금융사 가운데 가장 낮은 '저조(60점 미만)' 등급을 받았다. 당시 금감원은 종합평가 등급이 ...
  • 우리금융지주, 첫 M&A…비은행 사업 확대 신호탄

    ... 등 고객에게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그룹 가치를 한층 높일 것”이라고 했다. 손 회장은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의 성공적 신수를 시작으로 앞으로 부동산신탁·캐피탈·저축은행을 비롯해 증권·보험 등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종합금융그룹으로 위상과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
  • 지난해 보호예수 설정 주식 25억4000만주…전년 比 20%↓

    지난해 보호예수 설정 주식 25억4000만주…전년 比 20%↓

    ... 전년 동기 대비 14.7% 늘어난 398개사로 집계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76개사, 코스닥시장에서 322개사가 의무보호예수에서 해제됐다. 유가증권시장에서 가장 많은 주식이 의무보호예수에서 해제된 회사는 메리츠종합금융증권으로 1억900만주를 기록했다. 이어 사조동아원 7567만주, 넷마블 6035만주, 동양생명보험 5379주, 오렌지라이프생명보험 4850만주 등의 ...
  • 신한금융 인사, 키워드 '원신한·여성리더'…은행장에 진옥동(종합2보)

    신한금융 인사, 키워드 '원신한·여성리더'…은행장에 진옥동(종합2보)

    【서울=뉴시스】조현아 천민아 기자 = 신한금융지주가 임기 만료를 앞둔 그룹사 사장단 인사를 대거 실시했다. 위성호 신한은행장의 뒤를 이어 새 행장에는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부사장이 내정됐다. ... 부사장이 낙점됐고 신한생명 사장에는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사장이 후보로 선임됐다. 김 후보자는 동양증권 FICC 본부장을 지내다 2012년 신한금투에 영입된 이후 지속적인 사업성과를 창출해온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금감원, DLS문제 11개월 전 알았다

    [현장에서] 금감원, DLS문제 11개월 전 알았다 유료

    염지현 금융팀 기자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증권(DLS)의 후폭풍이 거세다. 다음 달 중순부터 이어지는 만기를 앞두고 3600명 상당의 개인투자자는 원금의 절반 이상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 이번에 문제가 된 DLS를 주로 판매한 우리은행은 '미흡(60점대)' 등급을, 하나은행은 금융사 가운데 가장 낮은 '저조(60점 미만)' 등급을 받았다. 당시 금감원은 종합평가 등급이 ...
  • [현장에서] 금감원, DLS문제 11개월 전 알았다

    [현장에서] 금감원, DLS문제 11개월 전 알았다 유료

    염지현 금융팀 기자 금리연계형 파생결합증권(DLS)의 후폭풍이 거세다. 다음 달 중순부터 이어지는 만기를 앞두고 3600명 상당의 개인투자자는 원금의 절반 이상을 잃을 위기에 처해있다. ... 이번에 문제가 된 DLS를 주로 판매한 우리은행은 '미흡(60점대)' 등급을, 하나은행은 금융사 가운데 가장 낮은 '저조(60점 미만)' 등급을 받았다. 당시 금감원은 종합평가 등급이 ...
  • 우리금융지주, 첫 M&A…비은행 사업 확대 신호탄 유료

    ... 등 고객에게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해 그룹 가치를 한층 높일 것”이라고 했다. 손 회장은 “동양자산운용과 ABL글로벌자산운용의 성공적 신수를 시작으로 앞으로 부동산신탁·캐피탈·저축은행을 비롯해 증권·보험 등 비은행 사업 포트폴리오를 확장해 종합금융그룹으로 위상과 경쟁력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권지예 기자 kwon.jiye@jtbc.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