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동지적 관계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북, 시진핑 귀국 하루 만에 기록영화…'친밀 관계' 강조

    북, 시진핑 귀국 하루 만에 기록영화…'친밀 관계' 강조

    ... 만에 1시간 10분 가량의 기록영화를 공개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의 친밀한 관계를 강조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의 이른바 '밀착 의전'이 눈에 띄었습니다. 하혜빈 ... 상봉의 순간순간은 이렇듯 사소한 간격도 없는 두 나라 최고령도자 동지들의 진실한 우애와 친분한 동지적 유대 속에 흘렀습니다.] 시 주석의 방북을 대내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위상을 높이는데 적극 ...
  • 북, '시진핑 방북' 기록영화…김 위원장 밀착 의전 눈길

    북, '시진핑 방북' 기록영화…김 위원장 밀착 의전 눈길

    ... 만에 1시간 10분 분량의 기록영화를 공개했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시 주석의 상당히 친밀한 관계를 주로 강조했는데 김 위원장의 이른바 밀착 의전이 눈에 띄었습니다. 하혜빈 기자입니다. [기자] ... 상봉의 순간순간은 이렇듯 사소한 간격도 없는 두 나라 최고령도자 동지들의 진실한 우애와 친분한 동지적 유대 속에 흘렀습니다.] 시 주석의 방북을 대내적으로 김정은 위원장의 위상을 높이는데 적극 ...
  • '견해 일치' 시진핑 방북 성과 홍보…내부 단속하는 북·중

    '견해 일치' 시진핑 방북 성과 홍보…내부 단속하는 북·중

    ... [조선중앙TV : 서로에 대한 이해를 깊이 하고 중요한 문제들에서 견해 일치를 이룩했으며 동지적 신뢰를 두터이 하고…] 중국 관영매체도 연일 크게 다루고 있습니다. CCTV는 저녁 메인뉴스에서 ... 환기시키려 한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박종철/경상대 교수 (통일평화연구센터 소장) : 중·미 관계의 갈등, 홍콩 시위, 타이완 총통 선거 등을 둘러싸고 시진핑 주석이 어려움에 처해 있는데 시진핑 ...
  • 北통신 “김정은·시진핑, 중요한 문제들 견해일치”

    北통신 “김정은·시진핑, 중요한 문제들 견해일치”

    ... 두 정상이 그동안 5차례 만남을 통해 “서로에 대한 이해를 깊이 하고 중요한 문제들에서 견해 일치를 이룩했으며 동지적 신뢰를 두터이 하고 남다른 친분을 맺은 데 대하여 언급하고 앞으로도 국제정세가 어떻게 변하든 두 당, 두 나라 친선관계를 훌륭히 계승하고 빛내어 나갈 의지를 피력하셨다”고 보도했다. 특히 오찬에서 이설주·펑리위안(彭麗媛) 여사가 함께한 소식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유료

    ... 없었다. 이때 알마 말러가 요하네스 이텐을 추천했다(바우하우스가 개교할 때까지만 해도 둘의 관계는 최악은 아니었다. '동지적 의리'는 있었다.) 바우하우스는 새로 개교했지만 그로피우스는 ... 교육에는 문외한이었다. 파이닝거 다음으로 초빙한 게르하르트 마르크스 또한 예술 교육과는 전혀 관계없었다. 그 또한 아방가르드 조각가였다. 그로피우스는 전통적 아카데미 예술에 반기를 든 마르크스를 ...
  •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마이스터 되려는 '방랑 기능공'이 독일 기술강국 이끌어 유료

    ... 없었다. 이때 알마 말러가 요하네스 이텐을 추천했다(바우하우스가 개교할 때까지만 해도 둘의 관계는 최악은 아니었다. '동지적 의리'는 있었다.) 바우하우스는 새로 개교했지만 그로피우스는 ... 교육에는 문외한이었다. 파이닝거 다음으로 초빙한 게르하르트 마르크스 또한 예술 교육과는 전혀 관계없었다. 그 또한 아방가르드 조각가였다. 그로피우스는 전통적 아카데미 예술에 반기를 든 마르크스를 ...
  • 스타트업 뛰어든 남경필…1시간에 "가슴 뛴다" 13번

    스타트업 뛰어든 남경필…1시간에 "가슴 뛴다" 13번 유료

    ... 얘기했었다. “그 꿈은 정치를 하는 분들이 해줬으면 좋겠다. 안타까운 건 집권과 갈등과 몰락이 계속 반복되고, 대통령들이 감옥 간다는 것이다. 여야는 적이 아니다. 어떻게 보면 대한민국호를 탄 동지적 관계다. YS(김영삼)·DJ(김대중)는 그랬다고 본다. 국가의 미래 방향을 보면 노동·재정·복지·남북·외교·교육은 한 정권, 한 정파가 해결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진짜 위기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