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아파트에 살던 300㎏짜리 '애완돼지'…이웃 항의에 집 떠난다
    아파트에 살던 300㎏짜리 '애완돼지'…이웃 항의에 집 떠난다 안동 아파트서 키우고 있는 애완용 돼지. 최근 몸집이 200~300㎏까지 불어난 것으로 전해졌다. [뉴스1] 경북 안동의 한 아파트 주민이 키우던 '애완용 돼지'가 주변 이웃들의 항의로 집을 떠나게 됐다. 20일 안동시에 따르면 아파트 주민 A씨는 3년 전 애완용으로 돼지를 구입해 키워왔다. 그러나 돼지의 몸집은 '애완용'에 걸맞지 않게 점점 불어나 최근 ... #애완돼지 #아파트 #이웃 항의 #아파트 주민 #애완용 돼지
  • "냉장고 청소해봐야 시집간다"…여성·학력 비하 직장 상사 막말
    "냉장고 청소해봐야 시집간다"…여성·학력 비하 직장 상사 막말 ... 말하라" 시민단체 '직장갑질 119'가 1~4월 단체에 제보된 직장상사의 막말과 갑질 사례 40건을 선정해 19일 공개했다. 여성노동자 B씨는 직원들이 보는 앞에서 점장으로부터 "개돼지 같은 X, 어디서 너 같은 XX가 여기 들어 왔냐" 등의 폭언을 2개월 동안 들었다고 밝혔다. 회사원 C씨는 "상사와의 전화통화에서 미안하다고 말했더니 욕을 하며 '죄송합니다'라고 말해야 ... #개돼지 #직장 #시민단체 직장갑질 #직장 상사 #직장갑질 119
  • [오늘의 운세] 5월 20일
    [오늘의 운세] 5월 20일 ... 건 주고, 받을 건 받자. 58년생 말 한마디에 천 냥 빚 갚는 법. 70년생 양쪽을 놓고 비교할 수도. 82년생 갈 길은 멀고 걸음은 더딜 듯. 94년생 서둘지 말고 긍정적일 것. 돼지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東 35년생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사는 법. 47년생 유쾌. 상쾌. 통쾌한 하루. 59년생 음지가 양지 되는 법. 71년생 그림을 ... #오늘의 운세
  • [이 시각 뉴스룸]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200명 이상 병원치료
    [이 시각 뉴스룸] '한화토탈' 유증기 유출…200명 이상 병원치료 ... 지역 대부분 가뭄정도가 높은 단계로 나타났습니다. 앞서 북한 측도 올해 강수량이 1917년 이래 같은기간으로선 가장 적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3. 청주공항 입국 중국인 짐서 '돼지열병바이러스' 청주 국제공항으로 입국한 중국인 여행객이 가지고 들어온 소시지와 순대에서 아프리카 돼지열병 바이러스 유전자가 검출됐습니다. 충북도에 따르면, 이번에 확인된 아프리카 돼지열병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오늘의 운세] 5월 20일
    [오늘의 운세] 5월 20일 유료 ... 건 주고, 받을 건 받자. 58년생 말 한마디에 천 냥 빚 갚는 법. 70년생 양쪽을 놓고 비교할 수도. 82년생 갈 길은 멀고 걸음은 더딜 듯. 94년생 서둘지 말고 긍정적일 것. 돼지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東 35년생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사는 법. 47년생 유쾌. 상쾌. 통쾌한 하루. 59년생 음지가 양지 되는 법. 71년생 그림을 ...
  • [오늘의 운세] 5월 20일
    [오늘의 운세] 5월 20일 유료 ... 건 주고, 받을 건 받자. 58년생 말 한마디에 천 냥 빚 갚는 법. 70년생 양쪽을 놓고 비교할 수도. 82년생 갈 길은 멀고 걸음은 더딜 듯. 94년생 서둘지 말고 긍정적일 것. 돼지 - 재물 : 무난 건강 : 양호 사랑 : 기쁨 길방 : 東 35년생 이가 없으면 잇몸으로 사는 법. 47년생 유쾌. 상쾌. 통쾌한 하루. 59년생 음지가 양지 되는 법. 71년생 그림을 ...
  • [오늘의 운세] 5월 19일
    [오늘의 운세] 5월 19일 유료 ... 있자. 46년생 기도하거나 종교생활 하자. 58년생 음악을 즐겁게 듣자. 70년생 외출 자제하고 집에서 내일을 준비. 82년생 같은 목적을 두고 갑론을박. 94년생 겉만 보고 판단 말라. 돼지 - 재물 : 지출 건강 : 주의 사랑 : 답답 길방 : 北 35년생 귀 막고, 눈감고, 말 아끼자. 47년생 남의 말에 현혹되지 말라. 59년생 힘쓰는 일 하지 말라. 71년생 억지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