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주불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삶의 향기] 가는 해와 함께 보내야 할 그릇된 음주문화

    [삶의 향기] 가는 해와 함께 보내야 할 그릇된 음주문화 유료

    ... 위에 올랐다. 업무의 스트레스 때문인지 모임이 파할 때는 어김없이 모두 곤드레가 되었다. 환자에게는 술, 담배를 금하라면서 의사들은 반대로 행동했다. 간질환을 전공하신 유명 교수님의 두주불사는 일반인에게도 꽤 알려진 일화다. 소위 폭탄주는 물론이고 술잔에 가득한 독주를 벌컥벌컥 들이켜기도 했다. 빈 잔을 들어 정수리에 터는 시늉을 하면 박수가 터졌다. 일 잘하는 친구가 술도 잘 마신다고 ...
  • 현영철 처형 열달 만에…김정은 또 군 핵심 숙청 '공포정치'

    현영철 처형 열달 만에…김정은 또 군 핵심 숙청 '공포정치' 유료

    ... 내에서 총정치국장, 인민무력부장에 이어 서열 3위이지만 실질적으로는 인민무력부장보다 위라는 평가다. 이영길은 조직 장악력이 뛰어나고 업무에 충실한 원칙주의자라는 평가를 받기도 했다. 두주불사(斗酒不辭)형으로 간 기능이 악화돼 건강이 좋지 않다는 소문이 있었다. 대북 소식통은 “정통 야전군인 출신인 이영길이 당 간부들의 군 요직 기용에 대해 평소 불만을 표출해 왔으며, 이를 ...
  • [송호근 칼럼] 집필(執筆)과 친교(親交)

    [송호근 칼럼] 집필(執筆)과 친교(親交) 유료

    송호근 서울대 교수·사회학 술이 원수(怨讐)다. 초야에 묻혀 안빈낙도하던 우리의 최몽룡 교수가 조정의 부름을 받지 않았다면 독야청청 살 수 있었을 텐데. 아니 두주불사 송강(松江) 선생처럼 나 홀로 취흥을 '장진주사(將進酒辭)' 같은 조선 최고의 시가로 뽑아낼 수 있었을 텐데. 과욕이었던가, 김부식의 『삼국사기』를 교과서로 환생시키는 그 원대한 작업을 시작하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