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등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서울·고려·부산대 학생들 “조국 딸 의혹 촛불집회 열자”

    서울·고려·부산대 학생들 “조국 딸 의혹 촛불집회 열자” 유료

    ... '마이피누'에 올라온 글. 동맹휴학을 촉구하고 있다. [마이피누 캡처]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 모(28)씨가 고교 재학 시절 단국대학교 의과대학 논문에 제1 저자로 등재됐고 이 논문으로 고려대와 부산대 의학전문대학원에 '부정 입학'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자 고려대와 부산대 학생들이 입학 절차를 규명해야 한다며 '촛불집회'를 추진하고 있다. 지난 20일 ...
  •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유료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조모(28)씨가 외고 2학년 때 단국대 의대에서 2주간 인턴으로 참여한 뒤 논문의 제1 저자로 등재된 것과 관련, 의학계가 해당 논문 책임교수인 A교수를 윤리 위반으로 제소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조 후보자 딸의 단국대 논문 소속기관 표기가 '위조'라고 보고 A교수를 의사윤리 위반으로 제소하고 징계 ...
  • “조국 딸 공주대 면접, 엄마와 함께 나타나 지도교수도 놀랐다” 유료

    ... K교수는 조씨가 3주간 인턴십을 하면서 성실하게 일했던 것으로 기억했다. 공주대는 조씨의 이름이 오른 문서가 '논문'이 아닌 '요약발표문'이라고 강조했다. 조씨가 '제1 저자'로 등재된 단국대 논문과 달리 학술지 등에 등재되지 않았고, 일본에서 열린 국제학회 때 게시된 요약발표문에만 조씨의 이름이 올랐다는 이유에서다. 하지만 K교수가 고등학생 신분에다 과학고가 아닌 외국어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