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그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디비전' 망친 커쇼는 남고···류현진은 LA다저스 떠나나

    '디비전' 망친 커쇼는 남고···류현진은 LA다저스 떠나나

    ... 다저스)이 메이저리그(MLB) 현역 선수들이 뽑는 2019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상 후보가 됐다고 선수노조(MLBPA)가 17일(한국시각) 밝혔다. 마이크 소로카(22·애틀랜타),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함께 후보에 올랐다. 류현진은 15일 MLBPA가 발표한 올해의 재기상 후보로도 올랐다. 발표는 다음 주다. 디비전시리즈(NLDS) 탈락으로 다저스의 2019시즌은 ...
  • 류현진, MLBPA 선정 NL 올해의 투수상 최종 후보

    류현진, MLBPA 선정 NL 올해의 투수상 최종 후보

    ... 짚었다. 선수노조는 "평균자책점은 양 대 리그를 통틀어 1위에 올랐고, 9이닝당 볼넷은 1.2개에 불과했다. 정교한 제구력를 보여줬다"고 소개했다. 경쟁자는 지난 시즌 사이영상 수상자인 제이콥 디그롬(31 ·뉴욕 메츠)와 신성 마이크 소로카(22 ·애틀란타)다. 디그롬은 시즌 막판에 저력을 발휘하며 류현진과 맥스 슈어저(34 ·워싱턴)의 양강 구도던 올 시즌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경쟁 ...
  • 류현진 후보, 사이영상 후보 다음달 14일 발표

    류현진 후보, 사이영상 후보 다음달 14일 발표

    ... 최근에는 경쟁에서 다소 밀린 형국이다. 하지만 메이저리그 전체 평균자책점 1위, 다승 공동 6위에 오르는 등 여전히 사이영상 후보로 손꼽힌다. 가장 강력한 경쟁자는 뉴욕 메츠 제이콥 디그롬이다. 류현진이 후반기 들어 주춤한 사이 디그롬이 무서운 기세로 추격했다. 다승(11승8패)과 평균자책점(2.43)은 류현진보다 성적이 떨어지나, 내셔널리그 최다 탈삼진(255개·1위)...
  • 세계일류 현진, 사이영상 희망도 던졌다

    세계일류 현진, 사이영상 희망도 던졌다

    ... 자이언츠 원정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삼진 7개를 잡고 무실점했다.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에서 14승(5패)을 따낸 류현진은 평균자책점을 2.41에서 2.32로 낮췄다.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2.43)을 따돌리고 MLB 평균자책점 1위를 확정했다. 4월 9일 - 투구 중 왼 허벅지 내전근 통증. 빠른 판단으로 부상 악화를 막고 12일 후 복귀. [AP] 아시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LA 다저스, 커쇼는 남고 류현진은 떠나나

    LA 다저스, 커쇼는 남고 류현진은 떠나나 유료

    ... 다저스)이 메이저리그(MLB) 현역 선수들이 뽑는 2019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상 후보가 됐다고 선수노조(MLBPA)가 17일(한국시각) 밝혔다. 마이크 소로카(22·애틀랜타),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함께 후보에 올랐다. 류현진은 15일 MLBPA가 발표한 올해의 재기상 후보로도 올랐다. 발표는 다음 주다. 디비전시리즈(NLDS) 탈락으로 다저스의 2019시즌은 ...
  • LA 다저스, 커쇼는 남고 류현진은 떠나나

    LA 다저스, 커쇼는 남고 류현진은 떠나나 유료

    ... 다저스)이 메이저리그(MLB) 현역 선수들이 뽑는 2019 내셔널리그 최고 투수상 후보가 됐다고 선수노조(MLBPA)가 17일(한국시각) 밝혔다. 마이크 소로카(22·애틀랜타), 제이콥 디그롬(31·뉴욕 메츠)이 함께 후보에 올랐다. 류현진은 15일 MLBPA가 발표한 올해의 재기상 후보로도 올랐다. 발표는 다음 주다. 디비전시리즈(NLDS) 탈락으로 다저스의 2019시즌은 ...
  • ML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 사이영상 투표에도 영향받을까

    ML 평균자책점 1위 류현진, 사이영상 투표에도 영향받을까 유료

    ... 다저스)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라클 파크에서 열린 샌프란시스코 원정경기에서 시즌 평균자책점을 2.32까지 낮췄다. 경기 전 기록은 2.41로 이 부문 메이저리그 전체 2위 제이콥 디그롬(뉴욕 메츠 2.43)과의 격차가 0.02였다. 디그롬은 시즌 등판을 모두 마친 상황. 정규시즌 마지막 등판이 샌프란시스코전 결과에 따라 평균자책점 순위가 바뀔 수 있었지만, 류현진은 중압감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