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가수·강사·방송인…직함만 6개 “평생 목발 짚지만 꿈은 자유롭죠”
    가수·강사·방송인…직함만 6개 “평생 목발 짚지만 꿈은 자유롭죠” 유료 ... 어려웠다. 지방순환근무를 하던 아버지는 가정을 돌보지 못했고 어머니가 행상으로 생계를 책임졌다. 장애인 아들이 세상과 부딪치며 살길 바랐던 어머니는 그를 일반학교에 보냈다. 아들이 행여 따돌림이라도 당할까 매일 깨끗한 옷을 입히고 푸짐하게 도시락을 싸서 학교에 보냈다. 박씨에게 어머니는 세상의 전부였다. 복지TV사장, 기업인, 방송인 등으로 활약 중인 박씨는 오는 5월 9일 자신의 ...
  • 정당한 이유없이 승진 안 시키거나 휴가 안 보내도 '직장 내 괴롭힘' 유료 ... 인정될 수 있다'고 봤다. 사내 메신저나, 사회관계망(SNS)에서 벌어지는 일도 포함된다는 의미다. 고용부가 제시한 괴롭힘의 유형은 다양하다. 폭력이나 욕설, 모욕적 발언, 집단 따돌림은 당연히 포함됐다. 여기에 정당한 이유 없이 업무 능력이나 성과를 인정하지 않는 행위, 성과를 조롱하는 행동도 직장 내 괴롭힘으로 봤다. 훈련·승진·보상 등에서 차별하거나 업무 관련 중요 ...
  • 물고 뜯는 '진격의 혐오'…돈벌이·표 구걸에 악용
    물고 뜯는 '진격의 혐오'…돈벌이·표 구걸에 악용 유료 ... 있는 공동의 활동이 무엇인지 고민해야 할 때”라고 지적했다. #혐오는 인종과 민족을 가른다 [그래픽=박춘환 기자 park.choonhwan@joongang.co.kr] 지난해 11월 인천에서는 따돌림을 당하던 다문화가정의 중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러시아인 어머니와 한국인 아버지 사이에서 태어난 이 학생은 아파트 옥상에서 또래들에게 폭행을 당하다 차라리 죽겠다며 뛰어내렸다. 2017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