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라바리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연경 "쉽지 않은 변화, 시간 흐르면 좋아질 것"

    김연경 "쉽지 않은 변화, 시간 흐르면 좋아질 것" 유료

    ... 아시아선수권 우승을 도전했다. 기대감이 컸던 만큼 아쉬움도 컸다. 대한민국배구협회는 44년 만의 올림픽 메달 획득이라는 숙원을 이루기 위해 사상 처음으로 외국인 사령탑을 선임했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의 영입으로 세계 배구의 흐름을 간파하고, 대표팀 운영에 있어 획기적이고 신선한 전환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라바리니 감독이 부임한 이후 한국은 네이션스리그, 올림픽 대륙간 ...
  • '김연경 29점' 대표팀, 중국 꺾고 3위 '유종의 미'…숙제 확인

    '김연경 29점' 대표팀, 중국 꺾고 3위 '유종의 미'…숙제 확인 유료

    안방에서 대회 첫 우승 기회를 놓친 여자 배구 대표팀이 자존심을 지켰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25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제20회 아시아 여자배구선수권대회 3 ·4위전에서 중국을 세트 스코어 3-0(25-21 ·25-20 ·25-22 )으로 꺾었다. 2017년에 이어 두 대회 연속 3위를 차지했다. 대표팀은 2년마다 열리는 ...
  • 여자 배구 대표팀, 이란전 압승...숙제도 확인

    여자 배구 대표팀, 이란전 압승...숙제도 확인 유료

    ... 가리기 어렵다. 태국의 '스피드' 배구에 한국이 고전한 게 사실이다. 김연경, 이재영, 양효진 등 최상의 전력을 구축해서 이번 대회에 임하는 이유다. 대표팀은 스타파노 라바리니 감독 체제로 발리볼네이션스리그와 대륙간 예선을 치렀다. 그사이 진천 선수촌에서 합숙 훈련도 치렀다. 이제 실험과 시행착오가 줄어야 할 시기다. 이란전에서 완승은 거뒀지만 전반전으로 움직임이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