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비스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유료 ... 소설이다. 가해자들에 대한 상상의 복수, 대리 복수를 감행한. 마무리. 시적으로 끝난다. 이런 문장은 비관이나 희망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것 같다. 그래서 시적이라는 얘기. 이렇게. “그는 희열과 공포의 교차로를 가로질러 비상하듯 달려나간다. 환한 6월의 저녁 사양 속으로.”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
  •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마이 베스트] 시 같고 스릴러 같은 권여선 새 소설 유료 ... 소설이다. 가해자들에 대한 상상의 복수, 대리 복수를 감행한. 마무리. 시적으로 끝난다. 이런 문장은 비관이나 희망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것 같다. 그래서 시적이라는 얘기. 이렇게. “그는 희열과 공포의 교차로를 가로질러 비상하듯 달려나간다. 환한 6월의 저녁 사양 속으로.”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
  • 가수 방미 “20만 달러 있으면 맨해튼 부동산 투자 가능”
    가수 방미 “20만 달러 있으면 맨해튼 부동산 투자 가능” 유료 ... 들려주고 요가도 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미고 싶은 생각이 있다. 한다면 재단 같은 거 만들어 하지 않고 내가 직접 운영할 생각이다. 그걸 제주도에서 할 가능성도 있는데 땅값이 너무 비싸다. 중국 사람들이 들어와 주먹구구식으로 하다가 빠져나가는데 제주도 땅값은 앞으로 떨어질 것 같다.” 신준봉 전문기자/중앙컬처&라이프스타일랩 inform@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