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정재의 新대권무림] 원순씨 “천하는 기다리는 자의 것, 좇을수록 멀어진다”
    [이정재의 新대권무림] 원순씨 “천하는 기다리는 자의 것, 좇을수록 멀어진다” 유료 ... 야전사령관'으로 부른다. 자신이 본부장을 맡은 미세먼지 재난대책본부를 지난달 출범했다. 미세먼지가 극성인 겨울과 봄철엔 5등급·4등급 차량의 운행을 제한하는 '시즌제'도 추진한다. 며칠 전엔 런던을 다녀왔다. 런던의 '도심공해세'나 오염원 관리를 배우겠다고 했다. 기자 18명을 대동했다. 자신의 행보를 크게 소문내달라는 뜻이리라. 위력은 경천동지다. 청와대와 국회도 움직일 수 있다. ...
  •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브뤼셀 도심대로 차 막으니 점포 매출 30% 늘었다
    [김성탁의 유레카, 유럽] 브뤼셀 도심대로 차 막으니 점포 매출 30% 늘었다 유료 브뤼셀시 도심의 안스파크 거리. 과거 왕복 4차선 도로였는데, 보행자 전용 거리로 바뀌었다. 김성탁 특파원 지난 8일(현지시간) 벨기에 수도 브뤼셀의 도심에 있는 안스파크 거리. 폭 ... 모두 자전거 도로를 만들어 놨다. 인도의 절반가량이 빨간색으로 칠해친 자전거용이다. 영국 런던의 경우 자전거길이 아예 없는 도로가 많고, 서울도 인도를 내주지는 않는데 헨트시는 인도를 넓게 ...
  • “미세먼지 관리망, 런던을 배울 것”
    “미세먼지 관리망, 런던을 배울 것” 유료 ... '초저배출구역(ULEZ·ultra low emission zone)'이라는 초록색 팻말이 붙어 있다. 런던의 명물인 '블랙 캡(택시)' 기사인 스미스는 “여기부터는 혼잡 통행료와 공해 부과금으로 24파운드(약 ... 1000파운드(약 152만원)의 과태료를 물린다. 말 그대로 '울트라(극단적) 공해 대책'인 셈이다. 런던의 '도심 공해세' 도입은 세계 대도시 가운데 처음이다. 2016년 취임해 '대기오염과 전쟁'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