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대통령 취임 2주년에 또 미사일…도발 → 보상 악순환 안 된다 유료 ... 본다”고 했다. 문제의 발사체가 탄도미사일로 판명 날 경우엔 안보리 결의 위반에 해당할 수 있는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이라고 미리 단정한 느낌이다. “북한이 과거와 달리 발사체 발사를 '로키'로 발표하며 과시적 행동을 삼가고 있다. 대화의 판을 깨지 않으려 노력하는 모습을 보인다”고 말한 것도 북한의 도발 두 시간 만에 나온 대통령의 입장으로는 적절하지 않아 보인다. 문 대통령은 ...
  •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선 당리당략보다 국익이 우선
    [배명복 대기자의 퍼스펙티브] 전쟁과 평화의 문제에선 당리당략보다 국익이 우선 유료 ... 가리고 있지만, 신형 단거리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에 무게가 실리고 있다. 불안하게 유지되고 있는 한반도 평화가 깨질까 노심초사하고 있는 정부·여당은 북한의 도발 수위를 최대한 낮춰 평가하며 '로키'로 대응하고 있다. 반면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은 미사일을 미사일이라고 부르지 못하는 문재인 정부의 저자세를 질타하며 대북정책의 전면적 선회를 촉구하고 있다. 한반도 평화가 흔들릴 때마다 ...
  • NSC 대신 긴급회의…'도발' 뺀 청와대 브리핑
    NSC 대신 긴급회의…'도발' 뺀 청와대 브리핑 유료 ... '도발'이란 표현은 아예 빠졌다. 또한 대책회의도 외교안보 라인이 총집결하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가 아니라 긴급회의를 개최하는 형식을 취하면서 대응 수위를 낮췄다. 청와대가 이처럼 로키(low-key) 대응에 나선 것은 북한을 필요 이상으로 자극하지 않겠다는 의도다. 문 대통령이 4차 남북 정상회담 개최를 공개 제안한 상황이니만큼 자칫 강경 대응에 나섰다가 북한이 협상 국면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