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롯데 자이언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아쉬운 복귀전… 3.2이닝 4실점 박세웅, 희망도 봤다

    아쉬운 복귀전… 3.2이닝 4실점 박세웅, 희망도 봤다

    25일 부산 KT전에서 역투하는 롯데 박세웅. [뉴스1]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의 미래 박세웅이 돌아왔다. 다소 아쉬운 결과였지만 희망도 발견했다. 박세웅은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 8피안타·1볼넷·2탈삼진·4실점이 됐다. 2015년 KT에서 데뷔한 박세웅은 그해 트레이드로 롯데 유니폼을 입었다. 경험을 쌓은 박세웅은 2017년 12승을 거두며 활약했다. 롯데 팬 사이에선 ...
  • 4시간 46분 혈투… 롯데-KT 8대8 무승부

    4시간 46분 혈투… 롯데-KT 8대8 무승부

    25일 부산 KT전에서 홈런을 친 롯데 전준우. [뉴스1] 4시간 46분 혈투의 승자는 없었다.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와 KT 위즈가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롯데와 KT는 25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경기에서 8-8로 비겼다. 올 시즌 KBO리그 세 번째 무승부. 롯데는 지난 11일 잠실 LG전에 이어 두 번째 무승부를 기록했다. KT는 시즌 첫 무승부. 두 팀 ...
  • 한화, 부진한 마운드 살리기 위해 코치진 보직 이동

    한화, 부진한 마운드 살리기 위해 코치진 보직 이동

    ... 코치진 보직 이동을 단행했다. 지난 20일 오후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한화이글스와 롯데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한화 한용덕 감독과 선수들이 밀리터리 유니폼을 입고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 치르면서 퀄리티스타트(6이닝 이상 3실점 이하 투구)를 기록한 투수는 워윅 서폴드(19일 롯데전 6이닝 2실점)와 김범수(22일 삼선전 8이닝 무실점) 둘뿐이었다. 올 시즌 한화의 퀄리티스타트는 ...
  • 이성열, 극적인 끝내기 만루홈런…한화, 7연패 탈출

    이성열, 극적인 끝내기 만루홈런…한화, 7연패 탈출

    7연패 수렁에 빠져 끝없이 추락하던 한화 이글스가 극적인 역전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되살아났습니다. 한화는 20일 대전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의 홈경기에서 9회 말 대거 7점을 뽑아 10대 7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습니다. 한화는 롯데에 3대 7로 끌려가던 9회 마지막 공격에서 상대 실책과 폭투를 묶어 한 점 차로 따라붙은 뒤 이성열의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승리했습니다.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프로야구 흥행 비상…어쩌다 할인티켓까지 나왔나

    프로야구 흥행 비상…어쩌다 할인티켓까지 나왔나 유료

    ... 일찌감치 나뉜 것도 프로야구 흥행에 악재다. 프로야구 최근 5년간 관중 현황 KBO리그 10개 구단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무엇보다도 대표 인기 구단으로 꼽히는 LG와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의 관중이 크게 줄었다. KIA와 롯데는 각각 9, 10위로 부진하지만, LG는 포스트시즌 진출 마지노선인 5강 안에서 꾸준한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관중 수가 줄었다. 18일까지 홈에서 ...
  • 프로야구 흥행 비상…어쩌다 할인티켓까지 나왔나

    프로야구 흥행 비상…어쩌다 할인티켓까지 나왔나 유료

    ... 일찌감치 나뉜 것도 프로야구 흥행에 악재다. 프로야구 최근 5년간 관중 현황 KBO리그 10개 구단은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무엇보다도 대표 인기 구단으로 꼽히는 LG와 KIA 타이거즈, 롯데 자이언츠의 관중이 크게 줄었다. KIA와 롯데는 각각 9, 10위로 부진하지만, LG는 포스트시즌 진출 마지노선인 5강 안에서 꾸준한 성적을 유지하고 있는데도 관중 수가 줄었다. 18일까지 홈에서 ...
  • 롯데행 다익손,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롯데행 다익손, 변하는 것과 변하지 않는 것 유료

    사진=롯데 자이언츠 롯데 유니폼을 입은 브록 다익손(25)은 SK 시절의 아쉬움을 털고 부족한 점을 보완해 KBO 리그에서 더 오래 뛰길 원한다. 그래서 다익손은 작은 변화를 택했다. ... 구체적으로는 "SK 시절에는 선발 준비 전까지 훈련량을 많이 가져가면서 에너지를 많이 소비했다. 롯데에서는 (등판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조절하고, 이를 통해 에너지를 축적해 투구에 활용할 수 있도록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