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노트북을 열며] '유리지붕 노트르담'의 상상
    [노트북을 열며] '유리지붕 노트르담'의 상상 유료 ... 리모델링하면서 초경량 유리와 알루미늄으로 된 채광 돔을 도입한 경험이 있다. 화재로 소실된 첨탑 자체가 19세기 리모델링 때 당대 최신 기술의 결정체였다는 점에서 설득력이 있다. 말 많았던 루브르박물관의 유리피라미드도 지금은 가장 사랑받는 관광 명소가 됐다. 반면 현대적 터치를 반대하는 이들도 있다. 극우정당 국민연합(RN)의 마리 르 펜 대표 같은 이는 '노트르담에 손대지 마라'라는 ...
  • 소방관 500명 노트르담 종탑에 물 장벽, 건물 붕괴 막았다
    소방관 500명 노트르담 종탑에 물 장벽, 건물 붕괴 막았다 유료 ... 함께 불타는 대성당 안으로 들어갈 수 있게 허가해 달라고 필리프 구종 파리 15구역 구청장에게 강력하게 요청했다. 이후 안으로 들어가 손에서 손으로 유물을 밖으로 내보냈다. 이 유물들은 곧 루브르 박물관으로 이송된다. 16일 파리 시청사인 오텔 드빌의 문화재 수장고에 노트르담 대성당 화재에서 살아남은 유물들이 안전하게 보관돼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화재로 소실된 첨탑 끝에 장식돼 ...
  • [사진] 루브르 피라미드서 하룻밤
    [사진] 루브르 피라미드서 하룻밤 유료 루브르 피라미드서 하룻밤 숙박 공유 서비스 업체인 에어비앤비와 루브르 박물관은 유리 피라미드 개관 30주년을 기념해 박물관에서 하룻밤을 보낼 수 있는 이벤트(12일 자정까지 응모)를 마련했다. 당첨자 1명과 동반자 1명은 유리 피라미드 안에 마련된 작은 피라미드 숙소에서 오는 30일 잠을 잘 수 있다. 사진은 지난달 12일 리허설 중인 에어비앤비 직원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