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LPGA 여자 브리티시 오픈 우승컵, 차 유리창 파손 도난당해

    LPGA 여자 브리티시 오픈 우승컵, 차 유리창 파손 도난당해

    지난해 로열 덤 앤 세인트 앤스 골프장에서 벌어진 여자 브리티시 오픈에서 우승한 조지아 홀이 우승 트로피에 입을 맞추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해 LPGA 투어 메이저대회인 ... 준다. 홀은 모조의 모조를 다시 만들려 하고 있다. 보험회사에 비용을 청구할 예정이다. 여자 브리티시 오픈은 타이틀 스폰서가 올해 리코에서 AIG로 바뀌었다. 올해 우승 트로피 모양도 ...
  • '손 부상' 미셸 위, 결국 수술…LPGA 투어 시즌 조기 마감

    '손 부상' 미셸 위, 결국 수술…LPGA 투어 시즌 조기 마감

    ... 시즌을 일찍 마감하고 미국으로 돌아가 수술을 받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수술은 성공적이었다. 더 강하고 건강해져 돌아올 수 있도록 어서 재활을 시작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5승의 미셸 위는 지난 8월 리코 브리티시여자오픈 1라운드 도중 오른손을 다쳐 기권했다. 이후 휴식기를 거쳐 통증을 줄여주는 새로운 스윙법을 들고 한국에서 ...
  • LPGA '에비앙 챔피언십' 빛낸 프리미엄 'LG 시그니처'

    LPGA '에비앙 챔피언십' 빛낸 프리미엄 'LG 시그니처'

    ... SIGNATURE)'를 알린다고 13일 밝혔다. LG전자는 이날부터 16일까지 프랑스 에비앙 조트 골프클럽에서 열리는 '에비앙 챔피언십'의 공식 파트너다. 대회 기간 동안 골프클럽에 LG ... '에비앙 챔피언십'은 'ANA 인스퍼레이션', 'KPMG 위민스 PGA 챔피언십', 'US 여자 오픈',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과 함께 세계 5대 메이저 여자골프대회다. 170여 국가에서 ...
  • 태극낭자들, 포틀랜드 클래식 둘째날 숨 고르기

    태극낭자들, 포틀랜드 클래식 둘째날 숨 고르기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컴비아 포틀랜드 클래식에 출전한 태극낭자들이 둘째날 잠시 숨을 골랐다. 박인비(30·KB금융그룹)는 1일(한국시간) 미국 오리건주 ... 박인비는 공동 17위에 안착했다. 전날보다 10계단 상승했다. 박인비는 시즌 네번째 메이저대회인 리코 위민스 브리티시 오픈 컷 탈락 이후 3주 만에 투어 복귀전을 치르고 있다. 유소연(28·메디힐)과 ...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한국 자매 역대 최다승 경신 초읽기

    한국 자매 역대 최다승 경신 초읽기 유료

    ... 우승 릴레이는 7월 중순 메이저 대회인 US여자오픈부터 시작됐다. 신인 박성현이 생애 첫 우승을 차지한 뒤 마라톤 클래식(김인경)과 에버딘에셋 매니지먼트 스코티시 여자오픈(이미향),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김인경) 그리고 캐나다 여자오픈으로 이어졌다. 각종 타이틀을 두고도 한국 선수끼 경쟁하는 양상이다. 박성현은 187만8615달러(약 21억2000만원)를 ...
  •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김인경 '길고 굽은 길을 걸어' 높이 날다

    [성호준의 골프 인사이드] 김인경 '길고 굽은 길을 걸어' 높이 날다 유료

    ... 아팠을까. 김인경은 7일 스코틀랜드 세인트앤드루스 인근 킹스반스 골프장에서 끝난 LPGA 투어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합계 18언더파로 우승을 차지했다. 놀랍게도 우승 후 김인경은 울지 않았다. ... 같다. 그래도 슬픔이 덜하지는 않을 것이다. 김인경은 이전부터 “메이저대회에서, 이왕이면 브리티시 오픈에서 우승하면 좋겠다”고 했다. 기대대로 결국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우승했다. 김인경은 ...
  • 김인경 “짧은 퍼트 실패가 오늘의 우승 있게했다”

    김인경 “짧은 퍼트 실패가 오늘의 우승 있게했다” 유료

    ... 마지막 홀에서 30cm 퍼트를 넣지 못한 악몽을 벗어나는 데 5년 4개월의 시간이 걸렸다. 리코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린 김인경(29·한화)은 “선물받은 ... 기뻐했다. 다음은 김인경과의 일문일답. - 우승 소감은.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을 하게 된다면 브리티시 여자오픈에서 하고 싶었다. 그러나 항상 스가 너무 어려워 적응하다가 시합이 끝났다. 이번에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