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라거도 에일도 아닌 제3의 맛, 벨기에 맥주 '람빅'
    라거도 에일도 아닌 제3의 맛, 벨기에 맥주 '람빅' ... 표현하기에는 뭔가 시금털털하다. 맛과 향이 풍성하다고 하기에는 어딘가 밍밍하고, 치즈 같은 발효식품에서 나는 군내나 쿰쿰함도 느껴진다. 맥주 전문가들은 이런 람빅의 풍미를 말안장, 마구간, 먼지 쌓인 다락방, 오래된 가죽 등으로 표현하기도 한다. 처음에는 '이런 걸 무슨 맛으로 먹나' 하다가도 불현듯 생각나는 맛이다. 홍어, 취두부, 블루치즈 같은 음식과 비슷한 맥락이다. ... #벨기에 #쓰리 폰테이넨 #린더만스 #팀머만스 #맥주 #벨기에 맥주 #람빅 #오드 비어셀 #칸티용 양조장 #TSG #분 #칸티용
  • 방치된 '독립유공자 생가' 찾아가보니…신축건물 들어서기도
    방치된 '독립유공자 생가' 찾아가보니…신축건물 들어서기도 ... 들어가 보겠습니다. 'ㅁ'자 모양이었던 집은 현재 2곳으로 분리돼 있습니다. 안가가 있던 자리에는 현대식 집이 들어섰습니다. 현재 윤희순 선생의 후손이 살고 있습니다. 마구간과 함께 남아 있는 사랑채는 기존 초가집을 보수한 상태. 윤희순 선생이 생활했던 2칸짜리 사랑채입니다. 이곳에서 직접 쓴 자료랑 그리고 각종 옷가지들이 발견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지금은 문을 열어서 ...
  • [밀착카메라] "이게 생가냐…" 방치된 독립운동 사적지들
    [밀착카메라] "이게 생가냐…" 방치된 독립운동 사적지들 ... 들어가 보겠습니다. 'ㅁ'자 모양이었던 집은 현재 2곳으로 분리돼 있습니다. 안가가 있던 자리에는 현대식 집이 들어섰습니다. 현재 윤희순 선생의 후손이 살고 있습니다. 마구간과 함께 남아 있는 사랑채는 기존 초가집을 보수한 상태. 윤희순 선생이 생활했던 2칸짜리 사랑채입니다. 이곳에서 직접 쓴 자료랑 그리고 각종 옷가지들이 발견되기도 했는데요. 그런데 지금은 문을 열어서 ...
  • 한국마사회 말박물관, 체험프로그램 '마구간 옆 박물관' 접수
    한국마사회 말박물관, 체험프로그램 '마구간 옆 박물관' 접수 한국마사회 말박물관에서 운영하는 체험 프로그램 중 말 갈기를 빗겨주는 어린이들. 사진=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 말박물관은 체험프로그램 '마구간 옆 박물관' 접수를 시작한다고 11일 밝혔다. 한국마사회 과천 본장과 수도권 지사 소재지의 사회복지시설 어린이들이 주 대상이며, 참가비는 무료다. '마구간 옆 박물관'이라는 이름처럼 박물관과 마구간 견학을 통해서 '말'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프란치스코 교황 “한반도 하나로 묶는 박애정신 두터워지길”
    프란치스코 교황 “한반도 하나로 묶는 박애정신 두터워지길” 유료 ... [AP =연합뉴스] 교황은 전날 크리스마스 이브 미사에선 물질에 얽매이지 않고 더 소박한 삶을 살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24일 밤 바티칸 성베드로 성당에서 열린 미사에서 “그리스도가 마구간에서 가난하게 태어난 것은 모든 이에게 인생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한다"며 전 세계에서 커지고 있는 빈부격차를 우려했다. 이어 “그리스도의 탄생은 먹고 물질을 축적할 게 아니라 나누고 베푸는 ...
  •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하트' 인사 건넨 북 경비병 … 단둥엔 스파게티 파는 평양식당
    [이영종의 평양 오디세이] '하트' 인사 건넨 북 경비병 … 단둥엔 스파게티 파는 평양식당 유료 ... 배터리를 만드는 것으로 알려진 이 공장에서 정상적인 제품 생산이 가능할까 의문이 들 정도였다. 지난 7월 삭주 인근 신의주 지역 공장들을 방문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보수도 하지 않은 마구간 같은 낡은 건물에 귀중한 설비들을 들여놓고 건물보수를 땜때기(땜질)식으로 하고 있다”고 질타한 속사정을 짐작하게 했다. 강을 좀 더 거슬러 올라가자 길이 900m에 낙차가 106m에 이르는 ...
  • [우리말 바루기] 남북간과 남북 간, 당신의 선택은? 유료 ... 붙여야 바르다. 이때의 '간'은 기간을 나타내는 일부 명사 뒤에 붙어 '동안'의 의미를 더하는 접미사다. '사흘간' '며칠간' '한 달간' '수년간' 등처럼 붙인다. '대장간' '외양간' '마구간' 등과 같이 '장소'의 뜻을 더하는 접미사일 때도 붙여야 한다. '남북 간'은 띄어야 바르다. '간'이 사이, 관계의 의미를 나타낼 때는 의존명사로 쓰인 경우이므로 앞말과 띄어야 한다. “서울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