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당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IS 인터뷰] 키움 소방수 오주원, "조상우 돌아올 때까지 내 몫 해내겠다"

    [IS 인터뷰] 키움 소방수 오주원, "조상우 돌아올 때까지 내 몫 해내겠다"

    ... 오주원(34)은 요즘 팀의 확실한 필승 공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 소방수 역할 한 달 만에 '철벽 마무리'라는 수식어를 얻어도 이상할 게 없는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시즌 중반까지는 불펜에서 마당쇠 역할을 했다. 하지만 전임 소방수 조상우가 부상으로 이탈한 지난달 중순부터 자연스럽게 대체 마무리 투수로 투입됐다. 결과는 대성공. 지난달 11일 NC전에 처음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이닝 ...
  •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두산 투수 김승회는 팀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마운드에 오른다. 마흔을 내다보는 나이지만, 그의 공엔 여전히 힘이 실려 있다. 19일 잠실 NC전에서 역투하는 김승회. [뉴시스] 곧 불혹이지만, 마운드에선 젊은 투수 못지않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최고참 투수 김승회(38) 얘기다. 그 무엇도 따지지 않는다. 팀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공을 던지는 김...
  • '언제든 OK' 행복한 베테랑 김승회

    '언제든 OK' 행복한 베테랑 김승회

    ... 2홀드로, 성적 외에 팀에 기여하는 공헌도는 더 크다. 팀이 앞서 있거나 1~2점차로 뒤져 있을 때, 또 주자가 꽉 찬 만루 위기든 다양한 상황에서 등판한다. 이번 시즌 두산 마운드의 마당쇠다. 팀이 치른 72경기의 절반이 넘는 37경기에 등판했다. 구원 투수로는 LG 신인 정우영(43⅔이닝)에 이어 리그에서 두 번째로 많은 39⅓이닝을 던졌다. 그는 "코칭스태프와 트레이너 파트에서 투구 ...
  • 3이닝 역투 시즌 3승 김승회, "두산에서 뛰는 지금 행복해"

    3이닝 역투 시즌 3승 김승회, "두산에서 뛰는 지금 행복해"

    ... 있었는데…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이제 힘들긴 하다"며 웃었다. 그는 "얼떨결에 나갔는데 한 회, 한 회를 막는다는 생각으로 던졌다"고 호투 비결을 밝혔다. 김승회는 올 시즌 두산 마운드의 마당쇠다. 4월 이후 5일 이상 등판을 쉰 적이 없다. 팀이 72경기를 치르는 동안 절반이 넘는 37경기에 나가 3승 2패 2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2.29를 기록했다. 평균자책점은 데뷔 이후 가장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IS 인터뷰] 키움 소방수 오주원, "조상우 돌아올 때까지 내 몫 해내겠다"

    [IS 인터뷰] 키움 소방수 오주원, "조상우 돌아올 때까지 내 몫 해내겠다" 유료

    ... 오주원(34)은 요즘 팀의 확실한 필승 공식으로 자리 잡고 있다. 소방수 역할 한 달 만에 '철벽 마무리'라는 수식어를 얻어도 이상할 게 없는 활약을 펼치는 중이다. 시즌 중반까지는 불펜에서 마당쇠 역할을 했다. 하지만 전임 소방수 조상우가 부상으로 이탈한 지난달 중순부터 자연스럽게 대체 마무리 투수로 투입됐다. 결과는 대성공. 지난달 11일 NC전에 처음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이닝 ...
  •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유료

    두산 투수 김승회는 팀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마운드에 오른다. 마흔을 내다보는 나이지만, 그의 공엔 여전히 힘이 실려 있다. 19일 잠실 NC전에서 역투하는 김승회. [뉴시스] 곧 불혹이지만, 마운드에선 젊은 투수 못지않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최고참 투수 김승회(38) 얘기다. 그 무엇도 따지지 않는다. 팀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공을 던지는 김...
  •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38세 김승회, 두산의 마당쇠 유료

    두산 투수 김승회는 팀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마운드에 오른다. 마흔을 내다보는 나이지만, 그의 공엔 여전히 힘이 실려 있다. 19일 잠실 NC전에서 역투하는 김승회. [뉴시스] 곧 불혹이지만, 마운드에선 젊은 투수 못지않다.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 최고참 투수 김승회(38) 얘기다. 그 무엇도 따지지 않는다. 팀이 필요로 할 때면 언제든 공을 던지는 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