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The New York Times] 중국 온건파 돕는 게 국제사회에 이익

조인스

| 지면서비스
  • Toward an Asian century 유료 ... 일본(4.3%), 인도네시아(2.5%), 한국(1.6%)도 높은 비중을 차지한다. 앞으로 아시아가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커질 것이다. 아시아의 대표 지식인인 싱가포르 대학의 키쇼어 마부바니 교수는 “서구 자본주의는 시장에 너무 의존하면서 금융위기, 경제 불평등, 환경 문제 등을 해결하지 못하고 한계에 도달했지만 '아시아 자본주의'는 시장과 정부가 협력하는 새로운 경제 발전모델로 ...
  • [중앙시평] 21세기 아시아의 시대와 한국
    [중앙시평] 21세기 아시아의 시대와 한국 유료 ... 일본(4.3%), 인도네시아(2.5%), 한국(1.6%)의 비중도 높다. 앞으로 아시아가 세계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점점 커질 것이다. 아시아의 대표 지식인인 싱가포르국립대의 키쇼어 마부바니 교수는 “서구 자본주의는 시장에 너무 의존하면서 금융위기, 경제 불평등, 환경문제 등을 해결하지 못하고 한계에 도달했지만 '아시아 자본주의'는 시장과 정부가 협력하는 새로운 경제 발전 모델로 ...
  • [세상읽기] 브렉시트 덕분에 '한숨 돌린' 한국
    [세상읽기] 브렉시트 덕분에 '한숨 돌린' 한국 유료 ... 의미에서 브렉시트는 동북아에 축복이 될 수도 있다. 특히 한국에 좋은 일이다. 동북아 통합을 위해 중국이나 일본이 나서는 것은 현실성이나 모양새가 좋지 않다. '아시아의 토인비'라 불리는 키쇼어 마부바니 등 해외 석학들은 한국이 '동북아국가연합'을 위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주문한다. 한국이 이제 국제사회의 새우가 아니라 돌고래라는 해석도 제기됐다. 하지만 고래 싸움에 새우 등만 터질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