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수출 6개월째 감소세…5월도 20일까지 -11.7% ... 일평균 수출액은 19억 달러로 기간 집계치와 마찬가지로 11.7% 줄었다. 이 같은 추세라면 5월 한 달간의 수출도 감소세를 기록할 개연성이 매우 높다. 이렇게 되면 수출은 6개월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품목별로 반도체가 작년 동기 대비 33.0% 줄었고 석유제품(-5.1%) 등이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반해 승용차(12.6%), 무선통신기기(5.2%), 선박(21.4%), ... #감소세 #수출 #일평균 수출액 #수출 6개월째 #기간 집계하지
  • OECD, 올 한국 성장률 전망 2.4%로 낮춰…수출 부진 영향
    OECD, 올 한국 성장률 전망 2.4%로 낮춰…수출 부진 영향 ... 경기 둔화 속도도 빨라졌다는 분석에서입니다. 수출 비중이 큰 우리 경제도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이번달 20일까지 집계한 수출액은 1년 전 같은 기간보다 11.7% 줄었습니다. 6달 연속 마이너스를 기록할 가능성이 높아진 것입니다. 특히 주력상품인 반도체와 중국 시장에서 부진이 두드러집니다. OECD는 성장세를 회복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재정을 풀고, 금리도 낮은 수준을 유지해야 한다고 ...
  • OECD 韓성장률 또 낮췄다…무색해진 靑 '경제 낙관론'
    OECD 韓성장률 또 낮췄다…무색해진 靑 '경제 낙관론' ... 것 같은데, 한국 경제의 구조 개혁이 동반되지 않는다면 부양 효과는 없고 나랏빚만 늘어나는 부작용을 키울 수 있다”고 꼬집었다. 특히 지난 1분기 한국의 GDP 성장률이 16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하면서 OECD의 성장률 하향 조정은 어느 정도 예견됐던 사안이다. 현재 1분기 성장률을 공개한 22개 OECD 회원국(전체 36개국) 가운데 한국의 성장률은 ―0.34%로 꼴찌다. ... #엠바고 #성장률 #경제성장률 전망치 #세계 경제성장률 #한국 성장률
  • SK, 관계사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첫 공개…SK하이닉스 등 3개 사 12조원
    SK, 관계사 사회적 가치 측정 결과 첫 공개…SK하이닉스 등 3개 사 12조원 ... 12조3327억원이다. SK하이닉스는 9조5197억원, SK텔레콤은 1조6520억원, SK이노베이션은 1조1610억원이다. SK하이닉스는 경제 간접 기여 성과 9조9000억원, 비즈니스 사회 성과 마이너스(-) 4563억원, 사회공헌 사회 성과 760억원이다. SK하이닉스가 반도체 생산 과정에서 유발되는 불순물을 처리하는 스크러버 장치를 혁신적으로 개조한 것이 540억6000만원의 경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현장에서] 일자리 수석 “고용상황 희망적”…현실 모르나, 모른 체하나
    [현장에서] 일자리 수석 “고용상황 희망적”…현실 모르나, 모른 체하나 유료 ... 일자리로 관리했다' 한마디로 일자리 효과도 없는 곳에 돈을 펑펑 썼다는 뜻이다. 미·중 무역 전쟁의 여파가 해일처럼 밀려들기 시작했다. 원화가치는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 설비 투자는 마이너스를 기록한 지 오래다. 기업의 영업이익도 급강하 중이다. 이 상황에서 누구 말을 믿겠는가. 실무 부처나 KDI의 진단일까, 청와대의 주장일까.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 [현장에서] 일자리 수석 “고용상황 희망적”…현실 모르나, 모른 체하나
    [현장에서] 일자리 수석 “고용상황 희망적”…현실 모르나, 모른 체하나 유료 ... 일자리로 관리했다' 한마디로 일자리 효과도 없는 곳에 돈을 펑펑 썼다는 뜻이다. 미·중 무역 전쟁의 여파가 해일처럼 밀려들기 시작했다. 원화가치는 가파르게 하락하고 있다. 설비 투자는 마이너스를 기록한 지 오래다. 기업의 영업이익도 급강하 중이다. 이 상황에서 누구 말을 믿겠는가. 실무 부처나 KDI의 진단일까, 청와대의 주장일까. 김기찬 고용노동전문기자
  • 문 대통령, 시스템반도체 이어 “바이오산업 혁신전략 잘 준비” 유료 ... 미세먼지와 강원도 산불, 포항 지진 등 재해대책 예산과 경기 대응 예산의 두 가지로 구성돼 있다”며 “재해대책 예산의 시급성은 정치권에서도 누구도 부정하지 않고 있고, 경기 대응 예산도 1분기의 마이너스 성장으로부터의 회복을 위해 절박한 필요성이 있음을 부정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모두 아는 바와 같이 IMF(국제통화기금)는 우리에게 재정 여력이 있음을 이유로 9조원의 추경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