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중앙시평] 청산되지 않은 길 위의 식민지
    [중앙시평] 청산되지 않은 길 위의 식민지 유료 서현 건축가·한양대 교수 부란자. 다섯 수레 책의 독서로는 뜻을 알 길이 없다. 사전 편찬에 인생을 바쳤어도 알기 어렵다. 기름때 범벅의 현장용어기 때문이다. 마후라·쇼바·세루모다 등이 가족 일원이다. 고향에서 각기 플런저펌프·머플러·쇽압소버·셀프스타트모터였던 단어들이다. 그런데 어쩌다 이런 몰골로 이역의 삼십 촉 다마, 아니 전구 밑을 배회하게 되었을까. ...
  • [우리말 바루기] 빨간 마후라 유료 ... 하지만 서두르다 보면 건망증이 더욱 나오는 법. 집을 나설 때 목도리를 잊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헐레벌떡 집으로 돌아와서는 목도리를 외친다. 그런데 목도리가 아니라 나도 모르게 “마후라 어디 있어?”라곤 한다. 무의식중에 '마후라'가 튀어나온다. “마후라가 뭐냐”고 가족에게서 핀잔을 들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이렇게 '마후라'라는 말에 익숙해진 데는 이유가 있다. ...
  • [우리말 바루기] 빨간 마후라 유료 ... 하지만 서두르다 보면 건망증이 더욱 나오는 법. 집을 나설 때 목도리를 잊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헐레벌떡 집으로 돌아와서는 목도리를 외친다. 그런데 목도리가 아니라 나도 모르게 “마후라 어디 있어?”라곤 한다. 무의식중에 '마후라'가 튀어나온다. “마후라가 뭐냐”고 가족에게서 핀잔을 들은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이렇게 '마후라'라는 말에 익숙해진 데는 이유가 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