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퍼주기 말고 '잘줬다' 소리듣는 대북지원 필요
    [이영종의 평양오디세이] 퍼주기 말고 '잘줬다' 소리듣는 대북지원 필요 유료 ... 노력이 한창인 시점에 무더기 미사일 도발로 찬물을 끼얹었다. 문 대통령에게 '오지랖' 운운하는 막말을 퍼붓더니 “공허한 말치레와 생색내기… 시시껄렁한 물물거래”(이달 12일 선전매체 '메아리') ... 자유한국당 중진 의원은 “국민정서상 우리 당이 대북지원에 반대하는 순간 '반북, 반인도적 정당'이란 프레임에 갇혀버릴 수 있다”며 어려움을 토로했다. 청와대와 정부가 꼭 챙겨야 할 대목도 ...
  • [김진국 칼럼] 거꾸로 가는 자유한국당
    [김진국 칼럼] 거꾸로 가는 자유한국당 유료 ... 위정자가 아닌가. 야당으로 눈을 돌려보려 해도 한심하긴 마찬가지다. 대안이라고는 없고, 막말로 사고만 친다. 정책 실패의 반사이익으로 지지율이 조금 오르자 금방 본색이 드러난다. 떨어지던 ... 할 수 있다는 것이다. 못난 후손이 조상을 팔아 먹고산다. 이명박·박근혜 정부 당시 보수 정당의 모습이 어떠했나. 반대당 인사는 기용해도 반대 파벌에서 일한 사람은 철저히 배제했다. 그러다 ...
  • 한국당의 퇴행···개혁보수 설 곳이 없다
    한국당의 퇴행···개혁보수 설 곳이 없다 유료 ... 전당대회가 퇴행의 늪에 빠진 채 막을 내리고 있다. 새로운 국가 비전을 제시하기보단 욕설·막말, 5·18 폄훼, 태극기부대, 탄핵 논란 등 부정적 기억만을 국민들에게 각인시켰다. 레이스 ... 보수 성향이 강한 당원을 대상으로 한 전당대회의 특성상 강경한 입장이 나올 수 있지만 메이저 정당이 이처럼 과거형 이슈에만 매몰되고 극단적 지지층에 휘둘리는 건 이례적이다. 이에 대해 김형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