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만찬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트럼프 "동맹이 미국 더 나쁘게"…또 방위비 독촉장

    트럼프 "동맹이 미국 더 나쁘게"…또 방위비 독촉장

    ... 지켜주고 있지만 대가를 거의 받지 못하고 있다", "가끔은 동맹국이 미국을 더 나쁘게 대한다" 이렇게 말했습니다. 구혜진 기자입니다. [기자] 트럼프 대통령이 공화당 소속 연방하원 의원 만찬 연설에서 동맹들의 방위비 분담을 언급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미국 대통령 : 우리는 매우 부유한 나라들을 방어합니다. 그들은 우리를 돕지 않습니다. 그들은 거의 아무것도 내지 않습니다.] ...
  • 성인 5명 중 1명은 '혼추족'… 5가지 유형 살펴보니

    성인 5명 중 1명은 '혼추족'… 5가지 유형 살펴보니

    ... 정상 운영해 어쩔수 없어서”(57.1%)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으나 “추가 수당을 받기 위해 자발적으로 출근한다”는 응답률도 40.6%나 됐다. ━ ③ “음식은 편의점에서” 도시락 만찬형 '편의점'에서 추석 기분을 내는 '혼추족'들도 있다. 명절 음식의 대명사인 불고기·모둠전·나물·잡채 등이 한상 차려진 '편의점 도시락'이 대거 판매되기 때문이다. 명절엔 문을 닫는 식당들도 많아 ...
  • [사설] 한가위 연휴, 대통령은 부디 민심을 경청하기 바란다

    ... 바닥났다. 더 이상 국민 분노를 방치한다면 더 큰 위기를 맞게 될지 모른다. 문 대통령은 부디 이번 추석 연휴를 국민에게 다가가는 '경청의 시간'으로 삼길 기대한다. 보여주기 식의 오·만찬 초청 행사나 형식적인 시장·공장 방문같은 걸 하라는 게 아니다. 직접 삶의 현장을 찾아 진솔한 얘기에 귀 기울여 보라는 말이다. 불과 2년 전 취임식 때 문 대통령은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
  • S&T 최평규 회장 “S&T의 40년 역사는 도전과 희생의 역사”

    S&T 최평규 회장 “S&T의 40년 역사는 도전과 희생의 역사”

    ... 사진. S&T그룹은 10일 창원시 리베라컨벤션에서 간부급 임직원 280여명과 함께 '창업 40주년 기념식' 을 가졌다. 이 날 기념식은 S&T 대상 시상식, 최평규 회장 기념사, 저녁 만찬, 소통의 장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이 날 기념식에서 최평규 회장은 “S&T 40년의 역사는 도전과 희생, 열정의 터전 위에서 세워졌다”며 “기업가 정신은 짓누르는 책임감을 이겨내고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한가위 연휴, 대통령은 부디 민심을 경청하기 바란다 유료

    ... 바닥났다. 더 이상 국민 분노를 방치한다면 더 큰 위기를 맞게 될지 모른다. 문 대통령은 부디 이번 추석 연휴를 국민에게 다가가는 '경청의 시간'으로 삼길 기대한다. 보여주기 식의 오·만찬 초청 행사나 형식적인 시장·공장 방문같은 걸 하라는 게 아니다. 직접 삶의 현장을 찾아 진솔한 얘기에 귀 기울여 보라는 말이다. 불과 2년 전 취임식 때 문 대통령은 “저를 지지하지 않았던 ...
  • [단독] 트럼프·김정은 판문점회담 뒤엔 군사 핫라인 있었다

    [단독] 트럼프·김정은 판문점회담 뒤엔 군사 핫라인 있었다 유료

    ... 다시 열린 사실을 알고 있었다. 판문점 실무협상에 나선 미국 측 당국자는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특별대표였다. 비건 대표는 트럼프 대통령과 미국 정부 대표단이 29일 청와대에서 환영 만찬에 참석하던 사이 판문점으로 향했다. 군사정전위는 1953년 7월 체결된 6·25전쟁 정전협정에 따라 협정 이행을 감시하고, 위반 사건을 처리하기 위해 양측에 설치된 기구다. 북한은 94년 ...
  • [조태용의 한반도평화워치] 고립무원 한국 외교, 대미 외교 복원이 핵심이다

    [조태용의 한반도평화워치] 고립무원 한국 외교, 대미 외교 복원이 핵심이다 유료

    ... 것은 고난도 외교 과제다. 하지만 한·미 관계가 튼튼하면 북한도, 일본도, 중국도 우리에게 함부로 하지 못한다. 한·미 관계 강화는 우리에게 선택의 문제가 아니다. ■ 트럼프 국빈 만찬에 나온 독도새우가 아쉬운 이유 「 독도새우 빌 클린턴 미국 대통령이 1998년 11월 20~23일 방한했다. 이 방문은 좀 이례적이었다. 미국 측에서 먼저 방문을 요청했고 일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