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동영상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김현기의 시시각각] '짧고 굵게'
    [김현기의 시시각각] '짧고 굵게' 유료 ... 질린 채(나도 그랬을 것이다) “으악, 으악”을 연발했다. 하지만 가장 큰 공포는 규모가 니었다. '길이'였다. 당시 지진은 본진만 190초(3분10초) 계속됐다. 30초 지날 때 “음, ... “이 문제를 더 끌면 정권엔 좋겠지만 국가에 안 좋다”며 6개월 만에 논란을 마무리했다. 무도 못 말리는 트럼프조차 '오바마 부정'은 정책을 통해서다. 신정권 출범 6개월. 보다 소중한 ...
  • [정효식의 아하, 아메리카] '공교육 전도사' 오바마, 두 딸은 학비 4500만원 사립 보냈다
    [정효식의 하, 메리카] '공교육 전도사' 오바마, 두 딸은 학비 4500만원 사립 보냈다 유료 미국 최초의 흑인 대통령인 버락 오바마가 2009년 1월 취임하면서 미국 대중을 실망시킨 사건이 있었다. 두 딸, 10살 말리아와 7살이던 사샤를 공립학교가 니라 연 학비 4만 달러(약 ... 거리에 서 있다. [중앙포토] 역대 미국 대통령들의 사례로 볼 때 자녀들을 사립학교에 보낸 오바마의 선택이 유별난 건 니다. 최근 100년간 백악관 재임 중 자녀를 워싱턴 공립학교에 보낸 ...
  • [단독] 대통합 내세운 반기문 “난 진보적인 보수주의자”
    [단독] 대통합 내세운 반기문 “난 진보적인 보수주의자” 유료 ... 이제까지 나를 자랑으로 생각하던 한국인들이 나를 어떻게 생각하겠는가. 유엔 총회에서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을 포함해서 각국 정상들이 빈말하는 것이 니다. 전부 다 온더 레코드(보도해도 ... 혹독한 검증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다. 본인에게도 힘들지만 가족들도 힘들 텐데, 대선 출마를 말리지 않았나. “(박연차 건은) 진짜 억울하다. 사실 집사람이나 이들은 다 반대했다. 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