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망명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두살 딸은 아빠 목 끌어안았다, 세계 울린 '슬픈 사진' 한 장

    두살 딸은 아빠 목 끌어안았다, 세계 울린 '슬픈 사진' 한 장

    ... 국경 타파출라의 이민자 보호소에서 2개월 머문 뒤 23일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 도착했다. 라미레스 부부와 발레리아가 함께 한 사진. [AP=연합뉴스] 가디언은 이들이 이날 미국 망명신청을 하려 했으나 수 주가 걸린다는 말에 도강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먼저 딸을 데리고 멕시코 마타모로스에서 리오그란데 강을 건너 미국 쪽 강둑에 닿는 데 성공한 라미레스는 두고 온 아내를 ...
  • “시진핑 존엄 지켜달라”…中, G20 반중시위 우려

    “시진핑 존엄 지켜달라”…中, G20 반중시위 우려

    ... 시 주석의 방일에 앞서 일본을 찾은 중국 정부 고위 관계자가 이런 요청을 했고, 일본 측은 법에 기초해 대처하겠다는 의향을 나타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우선 중국으로부터 독립을 원하는 망명 위구르인들이 오사카 시내에서 항의 시위를 계획하고 있어 중국이 이런 반응을 내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또 최근 '범죄인 인도법안(송환법)'으로 불 붙은 홍콩 시위도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
  • 주한 미 대사관에 차량 돌진…트렁크엔 '부탄가스'

    주한 미 대사관에 차량 돌진…트렁크엔 '부탄가스'

    ... 있습니다. 이번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을 며칠 앞둔 상황이기 때문에 더 긴장이 좀 커졌을 것 같습니다. [기자] 그렇습니다. 지난해 6월에도 공무원 윤모 씨가 "감시를 당하고 있어 망명을 신청한다"며 미 대사관 정문을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당시에도 미국대사관 주변 경계가 허술한 것 아니냐 이런 지적이 나오기도 했습니다. 특히 이번 사건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을 ...
  • '갱단'과 불법이민 연계했던 트럼프, 체포작전 직전 "스톱"

    '갱단'과 불법이민 연계했던 트럼프, 체포작전 직전 "스톱"

    ...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반(反)이민 정책을 강조하기 위해 MS-13을 '사람이 아닌 짐승'이라고 부르는 등의 전략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이다. 반면,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미국 내 이민자는 대부분 온두라스, 엘살바도르 출신으로 그들은 폭력과 빈곤을 피해 미국으로 망명신청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지아 기자 kim.jia@joongang.co.kr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두살 딸은 아빠 목 끌어안았다, 세계 울린 '슬픈 사진' 한 장

    두살 딸은 아빠 목 끌어안았다, 세계 울린 '슬픈 사진' 한 장 유료

    ... 국경 타파출라의 이민자 보호소에서 2개월 머문 뒤 23일 미국과 멕시코의 국경에 도착했다. 라미레스 부부와 발레리아가 함께 한 사진. [AP=연합뉴스] 가디언은 이들이 이날 미국 망명신청을 하려 했으나 수 주가 걸린다는 말에 도강을 선택했다고 전했다. 먼저 딸을 데리고 멕시코 마타모로스에서 리오그란데 강을 건너 미국 쪽 강둑에 닿는 데 성공한 라미레스는 두고 온 아내를 ...
  • 중공, 6·25전쟁 초 안보리에 우슈취안·차오관화 파견

    중공, 6·25전쟁 초 안보리에 우슈취안·차오관화 파견 유료

    ... 압록강 건너 서울까지 종군기자로 활약한 맹렬여성이었다. 폐허나 다름없던 서울이 다시 비상하기 시작했다며 제 일처럼 좋아한다.” 다음날 베이징에서 온 치궁(啓功·계공) 노인과 어울렸다. 망명객이나 다름없던 대화가 황용위(黃永玉·황영옥) 부부와 아들도 함께했다. 내가 한국인이라 그런지 항미원조 얘기가 빠지지 않았다. 황먀오즈와 위펑의 서울 나들이는 그렇고 그랬다. 서울 떠나던 ...
  • 중공, 6·25전쟁 초 안보리에 우슈취안·차오관화 파견

    중공, 6·25전쟁 초 안보리에 우슈취안·차오관화 파견 유료

    ... 압록강 건너 서울까지 종군기자로 활약한 맹렬여성이었다. 폐허나 다름없던 서울이 다시 비상하기 시작했다며 제 일처럼 좋아한다.” 다음날 베이징에서 온 치궁(啓功·계공) 노인과 어울렸다. 망명객이나 다름없던 대화가 황용위(黃永玉·황영옥) 부부와 아들도 함께했다. 내가 한국인이라 그런지 항미원조 얘기가 빠지지 않았다. 황먀오즈와 위펑의 서울 나들이는 그렇고 그랬다. 서울 떠나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