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맞바람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이 내린 코스' 아일랜드 라힌치

    '신이 내린 코스' 아일랜드 라힌치 유료

    ... 위에 사람이 서거나 흰색 돌을 놓아 방향을 알려준다. 바람은 매우 강하다. 이 골프장 클럽 챔피언을 지낸 패트릭 매킨러니는 “아일랜드에서 바람은 골프 그 자체다. 나는 뒷바람이 불 때, 맞바람이 불 때, 옆바람이 불 때는 골프를 할 수 있지만 바람이 안 불면 골프를 어떻게 하는 지 모른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프로 선수들이 이 골프장에서 어떤 샷을 할지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
  • '신이 내린 코스' 아일랜드 라힌치

    '신이 내린 코스' 아일랜드 라힌치 유료

    ... 위에 사람이 서거나 흰색 돌을 놓아 방향을 알려준다. 바람은 매우 강하다. 이 골프장 클럽 챔피언을 지낸 패트릭 매킨러니는 “아일랜드에서 바람은 골프 그 자체다. 나는 뒷바람이 불 때, 맞바람이 불 때, 옆바람이 불 때는 골프를 할 수 있지만 바람이 안 불면 골프를 어떻게 하는 지 모른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프로 선수들이 이 골프장에서 어떤 샷을 할지 기대된다”고 보도했다. ...
  • 드라이브 샷 '괴물' 버크…맞바람에도 328야드

    드라이브 샷 '괴물' 버크…맞바람에도 328야드 유료

    ... KPGA] 12일 경기도 용인의 88 골프장. 프로 골퍼들이 마음 놓고 드라이브샷을 펑펑 날렸다. 그중에서도 키 1m98㎝, 몸무게 106㎏인 거구의 한 사나이의 장타 실력이 독보적이었다. 맞바람을 안은 채 좁은 폭의 페어웨이로 치는 악조건에서도 300야드 이상 꾸준하게 보내자 갤러리는 큰 환호성을 질렀다. 이 사나이는 드라이브샷 전문 프로 팀 버크(33·미국)다. 그는 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