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2050년의 경고] “이념·소득 양극화…30년 뒤엔 분노의 거리정치 일상화” 유료 ... 지 오래입니다. 이젠 도로보다 더 넓어진 광화문광장이 주말뿐 아니라 주중에도 각종 단체의 집회와 시위로 어지럽습니다. 늘 있었던 보수·진보들의 고함소리 뿐 아닙니다. 지난 주말에는 국내 ... 심사를 요구했습니다. 그 옆에는 난민·다문화·동성애 등에 의견을 달리하는 여러 단체가 동시에 맞불집회를 열고 있었습니다. 하지만 여의도 국회로 눈 돌리면 딴 세상입니다. 정치적 이념 갈등 속 진보·보수로 ...
  • [사설] “정부가 한국당 해산하라” 청원…방관은 무책임하다 유료 ... 있다. 정치적 오해를 살 수 있는 하책(下策)이다. 당장 보수 진영에서 민주당 해산 청원으로 맞불 대응을 하면서 정파 간 대결이 불붙고 있다. 국론 분열과 혼란이 오프라인뿐 아니라 온라인으로까지 ... 여권은 제1야당 해산이 국민 대다수의 여론인 양 치장하면서 국민청원이란 걸 방패 삼아 야당 장외집회의 동력이 떨어지는 반사이익을 누리려는 정치적 의도가 아니라면 조속히 소모적 대결을 막을 대책을 ...
  • [김진국 칼럼] 대통령은 국민 통합의 상징이다
    [김진국 칼럼] 대통령은 국민 통합의 상징이다 유료 ... 것처럼 불안하다. 물리적 충돌이 벌어지지 않은 게 고마울 뿐이다. 문 대통령이 취임한 지 20개월이 넘었다. 촛불 집회맞불을 놓는 집회로 시작했지만, 이 정부가 출범한 이후로만 따져도 벌써 88번째 집회다. 솔직히 필자는 태극기 집회의 주장을 공감하기 어렵다. 80%의 국민이 찬성해 탄핵했다. 그런데 '배신자', '탄핵 7적'이라며 과거 여당 의원에게 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