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뉴얼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공원 그늘서 쉬는데 467㎏ 나뭇가지가 떨어졌다면?…“국가 배상”
    공원 그늘서 쉬는데 467㎏ 나뭇가지가 떨어졌다면?…“국가 배상” ... 5m 높이에서 떨어진 길이 14~15m, 무게 467kg의 나뭇가지에 맞아 경추와 요추 등을 크게 다치자 배상하라며 소송을 냈다. 재판부는 사직공원을 관리하는 종묘관리소의 조경 업무 매뉴얼 내용을 근거로 관리소 측에서도 나뭇가지가 떨어져 관람객이 다치지 않도록 정기적으로 말라죽은 가지를 제거하고 순찰해야 한다는 점을 인식하고 있었다고 판단했다. 아울러 사고 당일 풍속이 ... #나뭇가지 #공원 #국가 배상 #손해배상 소송 #대형 나뭇가지
  • [아침& 지금] 미 국방대행, '가정폭력 보도'에 사퇴
    [아침& 지금] 미 국방대행, '가정폭력 보도'에 사퇴 ... 오늘(19일) 아침 판결 내용이 전해졌습니다. 서울중앙지법은 국가가 피해자 A씨에게 1700만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습니다. 서울 사직공원에서 있었던 일인데, 사직공원을 관리하는 종묘관리소의 매뉴얼을 근거로 이같이 판단한 것입니다. 관람객이 다치지 않도록 정기적으로 말라죽은 가지를 제거하고 순찰해야 한다는 점을 관리소 측도 인식하고 있었다고 재판부는 설명했습니다. JTBC 핫클릭 ...
  • 흉기에 찔려 쓰러졌는데…경찰은 그저 바라보기만?
    흉기에 찔려 쓰러졌는데…경찰은 그저 바라보기만? ... 수도 있었다고 생각했죠. 그게 원통하고 분해서…] 경찰은 맥박이 없어 이미 숨진 것으로 봤다고 해명했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 : 피가 굳어 있었고 현장 보존을 해야 되기 때문에 (매뉴얼대로 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119구급대 출동 전 기본적인 인명구조가 가능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JTBC 핫클릭 '로또 1등' 14억, 8개월 만에 탕진…좀도둑으로 ...
  • 흉기에 쓰러졌는데…출동한 경찰은 그저 바라보기만?
    흉기에 쓰러졌는데…출동한 경찰은 그저 바라보기만? ... 수도 있었다고 생각했죠. 그게 원통하고 분해서…] 경찰은 맥박이 없어 이미 숨진 것으로 봤다고 해명했습니다. [부산 남부경찰서 관계자 : 피가 굳어 있었고 현장 보존을 해야 되기 때문에 (매뉴얼대로 했습니다.)] 경찰은 이번 사건을 계기로 119구급대 출동 전 기본적인 인명구조가 가능하도록 교육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JTBC 핫클릭 '로또 1등' 14억, 8개월 만에 탕진…좀도둑으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우리는 아직도 '생존수영'을 가르치지 않는다
    [이상언 논설위원이 간다] 우리는 아직도 '생존수영'을 가르치지 않는다 유료 ... 학생은 “그냥 가라앉을 것 같아요”라고 말했다. 이 학생들은 교육장 한쪽에 앉아 다른 학생들이 교육받는 모습을 지켜봤다. 엉터리 교육 프로그램 교육부가 시·도 교육청에 제공한 '수영 교육 매뉴얼'에 생존수영 교육 내용도 들어 있다. 초등학교 3·4학년 표준 프로그램은 총 6단계로 돼 있다. 이에 따르면 누워뜨기를 할 수 있고, 5m를 이동해 구조물을 잡을 수 있으면 교육 목표 달성이다. ...
  • 고객에게 뺨 맞고, 욕먹고…맥도날드 직원들의 '을' 잔혹사를 아시나요
    고객에게 뺨 맞고, 욕먹고…맥도날드 직원들의 '을' 잔혹사를 아시나요 유료 ... 계속되고 있다. '갑'으로 변신한 고객들이 폭력을 행사하거나 햄버거를 집어던지는 등 반복적인 '갑질'의 희생양이 되고 있다. 업계는 나름대로 직원 보호와 치료 등 매뉴얼이 있는 맥도날드의 형편은 그나마 나은 편이라면서 갈수록 늘어 가는 '고객 갑질'을 막을 대안이 필요하다고 한목소리를 낸다. '스트레스받아서' … 맥도날드 직원 ...
  • 문 대통령 신임 주치의 강대환 부산대 교수 유료 ... 보통 1~2주일에 한 번 대통령의 건강 상태를 체크하고 해외 순방에도 동행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평소 의무실장이 청와대에 상주하고 치과·안과·피부과 등 분야별 자문 의사들이 건강에 이상이 있으면 의무대와 합동으로 체크한다”며 “긴급한 경우엔 국군서울지구병원으로 가도록 매뉴얼이 돼 있다”고 설명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