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매치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 이기기 힘들어 보이는 경기를 기어코 뒤집었다. 5세트 막판, 조코비치는 게임 스코어 7-8로 뒤졌다. 페더러의 서브 게임이었는데, 스코어도 15-40으로 뒤지고 있었다. 요컨대 페더러가 매치포인트를 앞두고 있었다. 그 상황에서 페더러의 범실이 나왔고, 조코비치는 끈질긴 스트로크로 내리 4점을 뽑아 승부를 뒤집었다. 결국 타이브레이크까지 끌고 간 조코비치는 우승을 쟁취했다. 조코비치는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 이기기 힘들어 보이는 경기를 기어코 뒤집었다. 5세트 막판, 조코비치는 게임 스코어 7-8로 뒤졌다. 페더러의 서브 게임이었는데, 스코어도 15-40으로 뒤지고 있었다. 요컨대 페더러가 매치포인트를 앞두고 있었다. 그 상황에서 페더러의 범실이 나왔고, 조코비치는 끈질긴 스트로크로 내리 4점을 뽑아 승부를 뒤집었다. 결국 타이브레이크까지 끌고 간 조코비치는 우승을 쟁취했다. 조코비치는 ...
  • '윔블던 역사상 가장 긴 결승 5시간'…아름다운 승자와 패자, 조코비치와 페더러

    '윔블던 역사상 가장 긴 결승 5시간'…아름다운 승자와 패자, 조코비치와 페더러 유료

    ... 접전이었다. 윔블던 역사상 가장 긴 결승 시간으로 또 하나의 신화를 남겼다. 매 세트가 그야말로 전설들이 펼치는 세계 최고 수준의 전쟁이었다. 승자와 패자를 구분할 수 없을 정도의 아름다운 매치였다. 우승이 확정된 뒤에도 두 전설들은 서로에 대한 예우를 지켰다. 조코비치는 "힘든 경기였다. 엄청난 정신력이 필요한 경기였다. 내가 가진 모든 것을 전부 쏟아부은 경기였다"며 "단 한 번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