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머리론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인터뷰①] 정재형 "윤종신 멋진 결정, 좋은 영향 주리라 기대"

    [인터뷰①] 정재형 "윤종신 멋진 결정, 좋은 영향 주리라 기대"

    ... '아베크 피아노'에 담은 이야기도 없었을 것이다"고 덧붙였다. [인터뷰 ②] 에서 계속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사진=안테나뮤직 [인터뷰①] 정재형 "윤종신 멋진 결정, 좋은 영향 주리라 기대" [인터뷰②] 정재형 "후배 양성? 내 주변머리론 힘들어" [인터뷰③] 정재형이 소개하는 피아노 연주 앨범의 매력
  • [인터뷰②] 정재형 "후배 양성? 내 주변머리론 힘들어"

    [인터뷰②] 정재형 "후배 양성? 내 주변머리론 힘들어"

    ... 내가 해줄 수 있는 이야기를 해주는 정도다"고 뮤지션 정재형의 길을 걸어가겠다고 했다. [인터뷰 ③] 에서 계속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인터뷰①] 정재형 "윤종신 멋진 결정, 좋은 영향 주리라 기대" [인터뷰②] 정재형 "후배 양성? 내 주변머리론 힘들어" [인터뷰③] 정재형이 소개하는 피아노 연주 앨범의 매력
  • [인터뷰③] 정재형이 소개하는 피아노 연주 앨범의 매력

    [인터뷰③] 정재형이 소개하는 피아노 연주 앨범의 매력

    ... 과제는 피아노 연작 시리즈를 끝마치는 것이다. 또 다양한 형태의 공연을 기획 중이니 기대하셔도 좋다"고 당부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tbc.co.kr [인터뷰①] 정재형 "윤종신 멋진 결정, 좋은 영향 주리라 기대" [인터뷰②] 정재형 "후배 양성? 내 주변머리론 힘들어" [인터뷰③] 정재형이 소개하는 피아노 연주 앨범의 매력
  • [e글중심]케어 안락사 파문, 유기 동물 10만 시대에 안락사는 불가피?

    [e글중심]케어 안락사 파문, 유기 동물 10만 시대에 안락사는 불가피?

    ... "안락사시킨 동물을 실험용으로도 넘기고, 자기가 스스로 안락사도 진행했네요. 저는 안락사 한 마리만 진행해도 그 날은 술에 떡이 됩니다. 아무리 아프고 괴로운 애들도, 안락사해야 함이 당연하다고 머리론 느끼는 애들도 안락사 하고나면 가슴이 미어지는 건데, 수의사이기 전에 인간으로 화가 납니다. 여기에 모금해 준 돈의 티끌만큼만 줘도 제대로 돌보고 치료할 수의사들이 부지기수인데. 정말 열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신을 만나려면 신나야…두둥실 날아오릅시다

    신을 만나려면 신나야…두둥실 날아오릅시다 유료

    ... 잔디 깎듯이 확 민다. 공연을 앞두고는 면도날로 세심하게 다듬는다. 삭발을 하니 모든 일에 정직해진다. 세상을 바라보는 시각이 변하고 뭐든 흔쾌히 내려놓는 깨달음도 얻었다. 그의 '빡빡머리론'은 사진작가 윤광준씨도 빡빡 밀게 했다. 얼마 남지 않은 머리카락으로 버티고 있던 윤광준에게 오랜 벗인 안은미는 일갈했다. “내버려 두면 대머리고 네 손으로 밀면 빡빡인데 왜 빡빡이를 안 ...
  • 문재인 대표 3주, 머리·입·발이 향한 곳은

    문재인 대표 3주, 머리·입·발이 향한 곳은 유료

    ... 지 3주일이 지났다. “문재인이 변했다”는 얘기가 당내에서 소리 없이 번지고 있다. 그래서 그의 3주를 발언, 행보, 구상으로 나눠 쪼개고 합쳐봤다. 의미 있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머리론 '중도 확장'과 '약점 보완'을 새겼고, 입으론 '박근혜 대통령'과 각을 세웠다. 발은 경제현장을 찾았다. 최근 참모들과의 술자리에서 문 대표는 이런 말들을 했다고 한다. “대한민국이 진보와 ...
  • [남윤호의 시시각각] 저임금 줄 바엔 제발 망하라니 …

    [남윤호의 시시각각] 저임금 줄 바엔 제발 망하라니 … 유료

    ... 중소기업 사장님이 돼 보라. 인건비 주고 나면 남는 게 없다. 이 판에 최저임금 더 올리면 허약한 업체들부터 주르륵 망해 일자리도 줄어든다. 도대체 어느 게 맞는 말일까. 가슴으론 노측, 머리론 사측에 끌린다. 사실 이는 누가 옳다고 가릴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 학계에서도 어느 한쪽이 KO승을 거두진 못했다. 1992년 미국에선 최저임금이 가장 높은 뉴저지주의 일자리가 가장 낮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