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책 속으로] 머릿니 함께 잡으며, 온가족이 도란도란
    [책 속으로] 머릿니 함께 잡으며, 온가족이 도란도란 유료 머릿니 전성시대』(이상교 글, 김중석 그림, 키다리, 40쪽, 1만2000원)는 아홉 식구 대가족이 겨울밤 둘러앉아 이를 잡는 이야기다. 어린이 그림책에 도무지 어울리지 않는 지저분한 소재인데 의외로 운치 있다. 이야기 배경은 1960, 70년대쯤이다. 저녁상을 물린 뒤 화로를 방 한가운데 두고 온 가족이 이 잡기에 나선다. 쏠쏠쏠 기어가는 이를 손가락으로 ...
  • 털진드기 강원도까지 북상, 알래스카서도 비브리오균
    털진드기 강원도까지 북상, 알래스카서도 비브리오균 유료 ... 18%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령화도 후진국형 감염병의 원인이다. 노인이 몰려 있는 요양원에서 옴을 비롯한 감염병이 옮긴다. 지난해 4만여 명이 옴에 걸렸다. 잊혀진 감염병 같던 머릿니도 한 해 1만~2만 명이 감염된다. 결핵도 지난해 3만 2181명이 감염됐다. 이재갑 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앞으로 기온이 더 올라갈 것이고 이로 인해 곤충 매개 질환이 늘어날 것”이라며 ...
  • 폭염이 잠 깨운 후진국 전염병 유료 ... 524명으로 3년 평균(456명)보다 많다. 동남아 등지에서 모기가 급증하면서 치명률이 높은 뎅기열에 감염된 여행객이 올 1~8월 320명(최근 3년 연평균 136명)이나 된다. 옴·머릿니·결핵 같은 과거 전염병도 여전히 활개치고 있다. 이런 가운데 A형간염도 급증했다. 올 들어 3331명이 감염됐다. 2013~2015년 같은 기간 평균(990명)의 3.4배다. 이 병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