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르켈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슈검색

|

#메르켈

  • 전주 여인숙서 화재…경찰 "시신 3구 발견, 신원 확인 중"

    전주 여인숙서 화재…경찰 "시신 3구 발견, 신원 확인 중"

    ... 타진했지만 모두 거절당했습니다. 난민 105명은 일단 스페인 땅을 밟은 뒤 유럽연합 회원국들에 분산 수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 "베를린 장벽 붕괴에 공헌한 헝가리에 감사" 끝으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30년 전 베를린 장벽의 붕괴에 기여한 헝가리에 감사를 표했다는 소식입니다. 사회주의 국가였던 헝가리는 1989년 5월 2일 오스트리아 국경 감시망을 해체함으로써 동독 시민이 헝가리, ...
  • 크렘린궁 “내년 5월 '2차대전' 전승절에 김정은 초청”

    크렘린궁 “내년 5월 '2차대전' 전승절에 김정은 초청”

    ... 지난 6월 말 일본 오사카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 중 이루어진 별도 미·러 양자 회담에서 푸틴 대통령이 직접 초청했다고 전했다. 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에게도 이미 공식 초청장이 전달됐다고 덧붙였다. 러시아는 매년 5월 9일 제2차 세계대전에서 나치의 항복을 받아낸 것을 기념하는 승전 기념일 행사를 연다. ...
  • 독일, 93조 내놓고 또…홀로코스트 피해자에 추가 지원

    독일, 93조 내놓고 또…홀로코스트 피해자에 추가 지원

    ... 복지비 등으로 약 93조원을 지원했습니다. 지도자들의 과거사에 대한 사과도 그치지 않습니다. 1970년 빌리 브란트 서독 총리는 폴란드 유대인 희생비 앞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다음달 1일 바르샤바에서 열리는 2차 세계대전 발발 80주년 기념식에 갑니다. 그는 "희생자와 우리 자신과 미래세대를 위해 과거를 기억하겠다"고 말해왔습니다. JTBC 핫클릭 ...
  • 독일 또 홀로코스트 생존자 지원…5000명에 매월 수백유로

    독일 또 홀로코스트 생존자 지원…5000명에 매월 수백유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EPA=연합뉴스] 독일 정부가 홀로코스트(나치의 유대인 학살) 생존자들에게 추가로 재정 지원을 하기로 했다. 약 5000명이 매월 수백 유로를 받게 될 예정이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1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독일 정부는 홀로코스트 생존자 수천 명에게 매달 수백 유로를 추가로 지원하겠다고 알려왔다. 매우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글로벌 아이] 자국중심주의와 '아름다운 나라'

    [글로벌 아이] 자국중심주의와 '아름다운 나라' 유료

    ... 있는 '강한 일본'이라는데, 트럼프처럼 힘자랑을 하며 쾌재를 부를지 모르겠다. 아베는 패전 70주년이던 2015년 “아이들에게 사죄의 숙명을 계속 지게 해선 안 된다”고 했다.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가 나치 수용소에서 “우리는 희생자와 우리 자신과 미래세대를 위해 이를 기억하겠다”고 추도하는 것과 딴판이다. 아베의 공세는 일본 미래세대의 숙제를 덜어주지 못한다. 반대로 “역사에 종지부는 ...
  • 총리의 사생활 유료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는 자신을 낙타에 비유한 적이 있다. 낙타는 물을 마시지 않고 사막에서 며칠간 버티는데, 자신을 잠을 조절할 수 있다면서다. 그는 지난해 독일 언론 디 차이트에 “5~6일 정도 연속으로 잠을 아주 적게 자고 일할 수 있다. 그리고 나선 하루 정도 10~12시간 숙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메르켈은 정상외교에서 심야까지 잘 버티는 정상 ...
  • 좋은 사진 찍으려면, 나만의 스토리를 생각하세요

    좋은 사진 찍으려면, 나만의 스토리를 생각하세요 유료

    ... 주도하고 있는 최정화 CICI대표(한국외국어대 통번역대학원 교수)는 뮈헤가 독일에서 '총리 전문 사진작가'라고 불리며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의 결혼식 사진도 그가 찍었다고 귀띔했다. 앙겔라 메르켈 총리, 게르하르트 슈뢰더 전 총리 등 독일 총리들의 단골 사진작가로 알려졌다. “독일 매체에서 나를 '총리들의 사진작가'라고 부르지만, 나는 그런 표현을 좋아하지 않는다. 나는 내가 괜찮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