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메이저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일방적 응원에도 '꿋꿋'···김세영, 시즌 2승 쾌거

    일방적 응원에도 '꿋꿋'···김세영, 시즌 2승 쾌거

    ... 김세영은 2016년 2승 이후 2017년과 2018년에는 1승씩을 거둬 왔다. 그러나 3년 만에 다승을 챙기면서 최고의 해를 만들기 위한 발판을 만들었다. 2주 앞으로 다가온 시즌 네 번째 메이저 에비앙 챔피언십과 3주 뒤 열리는 마지막 메이저 브리티시여자오픈을 앞두고 기대감도 높였다. 아직 메이저 우승만 없는 김세영은 "역사가 있는 대회에서 우승하게 돼 기쁨이 남다르다. 올 시즌에는 ...
  • '윔블던 역사상 가장 긴 결승 5시간'…아름다운 승자와 패자, 조코비치와 페더러

    '윔블던 역사상 가장 긴 결승 5시간'…아름다운 승자와 패자, 조코비치와 페더러

    ... 또 윔블던에서 2011년 · 2014년 · 2015년 · 2018년에 이어 통산 5회 우승을 일궈 냈다. 호주오픈 7회 · US오픈 3회 · 프랑스오픈 1회를 더해 메이저 대회 단식 우승 횟수를 16회로 늘렸다. 이번 대회에서 조코비치는 다시 한 번 페더러의 '천적'임을 증명했다. 페더러와 상대 전적에서 26승22패로 앞섰고, 윔블던 ...
  • "엿새 동안 물과 커피만 마셨다" 필 미켈슨 성적 위해 7kg 감량

    "엿새 동안 물과 커피만 마셨다" 필 미켈슨 성적 위해 7kg 감량

    ... 벌어지는 디 오픈 챔피언십에 출전한다. 미켈슨은 “체중 감량이 경기력에 도움이 될지는 모르겠으나 최고가 되기 위해서라면 뭐든지 하겠다”고 덧붙였다. 미켈슨은 2013년 디 오픈 우승을 포함 메이저 5승을 기록했다. 그러나 US오픈에서는 우승을 하지 못해 커리어 그랜드슬램은 달성하지 못했다. 올해 시작은 좋았다. 1월에 벌어진 AT&T 페블비치 내셔널 프로암에서 우승했다. 같은 골프코스에서 ...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 13-12)로 이기고, 2년 연속 윔블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235만 파운드(34억7000만원)다. 올 초 호주오픈에서도 우승한 조코비치는 이번 시즌 두 차례 메이저 타이틀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메이저 16승(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이 됐다. 메이저 남자 단식 최다 우승은 페더러의 20승이다. 2위는 라파엘...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빨간 바지' 김세영 통산 9승, 다음은 메이저 첫 승

    '빨간 바지' 김세영 통산 9승, 다음은 메이저 첫 승 유료

    ... 클래식에서 우승한 김세영이 트로피를 들고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레이드 마크'인 빨간 바지를 입었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9승을 달성했다. 다음 목표는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김세영(26)이 15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장에서 끝난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합계 22언더파로 우승했다. 렉시 톰슨(2...
  • '빨간 바지' 김세영 통산 9승, 다음은 메이저 첫 승

    '빨간 바지' 김세영 통산 9승, 다음은 메이저 첫 승 유료

    ... 클래식에서 우승한 김세영이 트로피를 들고 웃고 있다. [AP=연합뉴스] '트레이드 마크'인 빨간 바지를 입었다. 미국 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통산 9승을 달성했다. 다음 목표는 메이저 대회 우승이다. 김세영(26)이 15일(한국시각) 미국 오하이오주 실베이니아의 하일랜드 메도스 골프장에서 끝난 LPGA 투어 마라톤 클래식에서 합계 22언더파로 우승했다. 렉시 톰슨(2...
  •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4시간 57분의 혈투, 최후의 승자는 조코비치 유료

    ... 13-12)로 이기고, 2년 연속 윔블던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우승 상금은 235만 파운드(34억7000만원)다. 올 초 호주오픈에서도 우승한 조코비치는 이번 시즌 두 차례 메이저 타이틀을 차지했다. 조코비치는 메이저 16승(호주오픈 7회, 프랑스오픈 1회, 윔블던 5회, US오픈 3회)이 됐다. 메이저 남자 단식 최다 우승은 페더러의 20승이다. 2위는 라파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