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시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이하경 칼럼] 조국과 동맹 균열…불길한 이중주

    [이하경 칼럼] 조국과 동맹 균열…불길한 이중주

    ... 위험천만하다. 한국의 결정이 일본 전체를 겨냥한 반일로 비춰지면 일본 내 우호세력마저 적으로 돌아서게 된다. 극우인 아베가 가장 좋아하는 구도다. 한·일 관계 악화의 심연에는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명시하지 않은 1965년 한일협정이 숨어 있다. 미국 친일정책의 결과다. 미국 국무부는 2차대전 이후 패전국 일본의 국제사회 복귀를 위해 1943년부터 '관대한 평화'라는 개념을 가다듬기 시작했다. ...
  • 스포츠혁신위원회 권고안에 대한 대한체육회 입장문

    ... 대한체육회-KOC 분리에 대하여 심각한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며 "특히 대한체육회-KOC 분리와 관련, 대한체육회(KSOC)는 정치적·법적으로 자율성을 유지해야 한다고 IOC헌장에 명시되어 있음에도 불구하고 내부 구성원(대의원)들의 충분한 논의를 통한 자발적 의사 없이 법 개정으로 KOC 분리를 추진하겠다는 생각은 지극히 비민주적인 방식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혁신위 ...
  • 조국 "고통스럽다고 내가 짊어진 짐 내려놓을 수 없다"

    조국 "고통스럽다고 내가 짊어진 짐 내려놓을 수 없다"

    ... 말았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의 법과 제도에 따르는 것이 기득권 유지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을 간과했다”며 “국민 여러분께 참으로 송구하다”고 덧붙였다. 조 후보자가 '송구하다'는 표현을 쓰며 명시적으로 사과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에는 “가족 모두가 더 조심스럽게 처신했어야 했다”, “아이의 아버지로서 더 세심하게 살폈어야 했다”는 표현을 썼다. 조 후보자는 “저의 불찰로 ...
  • "아픈 아기 피 뽑아 만든 논문, 조국 딸이 휴지조각 만들었다"

    "아픈 아기 피 뽑아 만든 논문, 조국 딸이 휴지조각 만들었다"

    ... 91명의 부모 동의를 받았을까? 조씨 논문에는 "설명 후 동의(Informed Consent)'를 받았다"고 돼 있다. 연구의 내용과 방향을 설명하고 동의를 받는 것을 말한다. 하지만 논문에 명시한 'IRB 통과'가 허위로 드러났기 때문에 동의 부분도 의심을 받을 수밖에 없다. 단국대 측은 "서류 보존 기간이 지나 확인할 수 없다"고 말한다. 장 교수가 밝혀야 할 부분이다. 동의를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이하경 칼럼] 조국과 동맹 균열…불길한 이중주

    [이하경 칼럼] 조국과 동맹 균열…불길한 이중주 유료

    ... 위험천만하다. 한국의 결정이 일본 전체를 겨냥한 반일로 비춰지면 일본 내 우호세력마저 적으로 돌아서게 된다. 극우인 아베가 가장 좋아하는 구도다. 한·일 관계 악화의 심연에는 식민지배의 불법성을 명시하지 않은 1965년 한일협정이 숨어 있다. 미국 친일정책의 결과다. 미국 국무부는 2차대전 이후 패전국 일본의 국제사회 복귀를 위해 1943년부터 '관대한 평화'라는 개념을 가다듬기 시작했다. ...
  • “호의로 조국 딸 1저자 올려…어떠한 처벌도 달게 받겠다” 유료

    ... '단국대 의과학연구소(Institute of Medical Science)'라고 표기한 데 대해 “해당 연구수행 기관(의과학연구소를 지칭)과 저자의 현재 소속 기관(한영외고)을 동시 명시하는 일반적 방법과 차이가 있다”며 “단국대와 책임저자·공동저자들이 경위를 밝히라”고 요구했다. 책임저자는 장영표 교수를 말한다 관련기사 [단독] 조국 딸 자소서 “WHO 인턴 경험”…지원자격 ...
  •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조국 딸 논문 고교생 신분 뺐다…의협 “위조” 유료

    ... 윤리위를 열어 회원 자격정지, 의사면허 정지 행정처분 의뢰 등의 징계를 해 왔다. A교수는 단국대 의대 소아과(신생아학) 의사로, 조씨를 논문 제1 저자로 올리고 본인은 교신저자(책임저자)로 명시했다. 의협은 A교수의 윤리규정 위반 근거로 조씨의 소속 명기 및 제1 저자 등재 두 가지를 꼽았다. 최 회장은 “한영외고로 표기해야 하는데 단국대 의과학연구소 소속으로 표기한 것은 명백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