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명진호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20대 멸치잡이 선장 아름다운 기부 화제

    20대 멸치잡이 선장 아름다운 기부 화제

    ... 원가절감에도 노력하고 있다. 유 선장은 “평소 어려운 이웃에 기부를 하려고 생각해왔다”며 “아버지와 협의해 멸치잡이를 해 얻은 소득의 일부를 매년 기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멸치잡이 어선 명진호(7.8t) 선장인 아버지 유형상 씨도 지난해 여수 소재 사회복지시설인 동백원에 마른멸치 300박스를 기부하는 등 부자가 도내 어려운 이웃돕기에 앞장서고 있다. 전남도는 지난해 12월 보성에서 솔향옻칠공장을 ...
  • 인천검찰, 영흥도 낚싯배 전복 관련 급유선·선장 갑판원 기소

    ... 부상자 7명), 업무상과실선박전복죄로 각각 구속 기소했다고 28일 밝혔다. 검찰은 또 사망한 낚시배 선장 오모(70)씨를 같은 혐의로 공소권없음 처분했다. 검찰 수사결과 급유선인 15명진호는 일출 전 어두운 상황에서 선박의 통항이 빈번한 좁은 수로를 항행 중인데도 선장 A전씨는 휴대전화로 유튜브 동영상을 틀어놓은 채 충돌을 막기 위한 아무런 조치를 하지 않은 채 그대로 진행한 것으로 ...
  • 선창1호 충돌사고 관련 수사결과…쌍방과실

    선창1호 충돌사고 관련 수사결과…쌍방과실

    ... "먼저 이번 사고로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께 진심으로 위로와 애도를 표한다"고 말했다. 또 병석에 계신 생존자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며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그는 급유선 15명진호는 명진유조 소속 선박으로선주 이모씨는 사고당시 갑판원으로 승선하고 있었고, 15명진호는 지난 2015년1월9일 건조됐으며 총 톤수 336t, 최대승선원은 6명으로 사고당시 승선인원 6명이었다고 ...
  • 낚싯배 전복시킨 명진15호, 지난 4월에는 중국 화물선과 충돌

    낚싯배 전복시킨 명진15호, 지난 4월에는 중국 화물선과 충돌

    낚싯배를 들이받아 15명을 숨지게 한 급유선 명진15호(336t)가 지난 4월 중국 선적의 화물선과 충돌했던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8일 인천해양경찰서에 따르면 명진호는 지난 4월 8일 오전 3시45분쯤 인천시 남항 입구 인근 해상해서 입항하는 중국 선적의 화물선 '천주(TIAN ZHU)1호(8574t)'를 들이받았다. 지난 3일 인천 영흥도 인근에서 전복된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1분이 급한데 … 해경 인천구조대엔 출동할 고속보트 없었다

    1분이 급한데 … 해경 인천구조대엔 출동할 고속보트 없었다 유료

    ... 고속단정이 부두를 출발한 것이다. 최초 신고부터 고속단정이 사고 해역에 도착하는 데 걸린 시간도 33분에서 37분으로 늘어나게 됐다. 해경은 인천VTS가 6시5분 사고 소식을 전한 것이 명진호라는 게 명백히 밝혀졌는데 사고 당시 이를 숨긴 이유에 대한 해명은 내놓지 못하고 있다. 해경의 이 같은 조치는 문재인 대통령의 지시와는 어긋나는 대응이었다. 문 대통령은 3일 오전 7시1분 ...
  • 미 자동차업계 “오바마, 인위적 엔화 약세 경고해야”

    미 자동차업계 “오바마, 인위적 엔화 약세 경고해야” 유료

    ... 말했다. 그는 또 “(일본 정부가) 중앙은행의 정책 방향을 잘못 이해하는 바람에 세계 금융시장에 돈이 지나치게 풀렸다(excess of liquidity)”고 덧붙였다. 국제무역연구원의 명진호 수석연구원은 “독일은 자동차·화학·기계와 각종 부품·소재 분야에서 일본과 경쟁하는 나라”라며 “쇼이블레 장관의 발언은 엔화 가치 하락으로 일본과의 경쟁에서 독일이 불리한 입장에 서게 될 ...
  • 남부지역 폭우·돌풍…피해 속출 유료

    ... 선원 1명이 실종됐다. 또 이날 오후3시50분쯤에는 부산시해운대구좌동 해운대신시가지내 화목아파트단지의 지하변전실이 물에 잠기면서 이 아파트 10개동 8백96가구의 전기공급이 4시간30여분동안 중단됐다. 전남신안군 앞바다에서는 이날 오후3시30분쯤 소형어선 명진호에 타고 있던 한일선 (26.서울동작구노량진1동) 씨가 닻줄에 발이 감기면서 바다에 빠져 실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