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이미지

  • [2018 고객사랑브랜드대상] 맛살의 식감과 촉촉함을 268가닥으로 재현
  • [2018 고객사랑브랜드대상] 맛살의 식감과 촉촉함을 268가닥으로 재현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19 고객사랑브랜드대상] '크게 즐기는 크래미'…풍성한 식감·맛으로 호평
    [2019 고객사랑브랜드대상] '크게 즐기는 크래미'…풍성한 식감·맛으로 호평 유료 ... 호평을 받고 있다. 게의 부위별 모양과 식감을 살려낸 것이 특징이다. 지난달엔 몬스터크랩레그가 출시됐다. 킹크랩의 진한 풍미를 살렸고 킹크랩 다리 살의 결이 살아있는 식감도 담아냈다. 몬스터크랩은 100% 알래스카 최상위 품질의 명태 연육만을 사용하였으며 국제친환경인증인 MSC 인증을 받은 명태 원료를 사용한 친환경 제품이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 [마음을 전하는 설] 제주산 광어부터 장어·전복·문어까지 첨가…어묵, 이젠 반찬 아닌 보양식!
    [마음을 전하는 설] 제주산 광어부터 장어·전복·문어까지 첨가…어묵, 이젠 반찬 아닌 보양식! 유료 ... 국내에서 과잉 생산되는 어종을 연육으로 활용하는 방안 등을 연구했다. 삼진어묵 관계자는 “어묵 원료 국산화에 성공하면 어묵이 수출 전략 상품으로 발돋움하는 데 도움이 되는 것은 물론 국내 어묵 ... 어묵 업계 최초로 인증받은 제품은 고급 찐 어묵인 문주다. MSC 에코 라벨이 부착된 미국산 명태 수리미(surimi)를 원료로 사용했다. 최근에는 어묵면에도 MSC 인증을 추가했다. 삼진어묵은 ...
  • [분수대] 오징어 실종의 전말
    [분수대] 오징어 실종의 전말 유료 ... 5만t을 밑돌 전망이다. 바다가 따뜻해지면서 오징어 서식지가 북쪽으로 이동했고, 그 북쪽 바다에서 중국이 오징어를 싹쓸이하고 있다. 한반도 인근에서는 씨가 말랐다. 이대로 가면 '국민 생선' 명태와 말쥐치(쥐포의 원료)가 연근해에서 자취를 감췄듯 오징어 역시 사라질 판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이 올해 오징어를 '자원회복 대상 어종'으로 지정한 배경이다. 중국은 한국뿐 아니라 전 세계 바다에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