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사설] 공무원 팔짱 속 기업 설자리 잃고 갈등·괴담 무성해진다 유료 ... 괴담만 무성해졌고, 기업들은 설 자리를 잃고 있다는 것이다. 정부나 지자체의 소극적이고 애매한 태도가 산업의 발목을 잡는 사례는 비단 이뿐이 아니다. '타다 대 택시'로 대표되는 신규 모빌리티 업체와 기존 교통 사업자의 갈등 속에서도 정부는 중재자 혹은 심판자로서 제 역할을 못하고 있다. 신규 모빌리티 사업들이 과연 혁신적 비즈니스인가, 아니면 혁신을 가장한 불법 운송수단에 지나지 ...
  • [노트북을 열며] 엄마, 아내 그리고 내비게이션
    [노트북을 열며] 엄마, 아내 그리고 내비게이션 유료 ... 내비게이션이 이럴진대, 하물며 자율주행과 스마트 시티가 본격화되면 어떻게 될까. 스마트카의 운영체제(OS)나 도시 차량관제 센터에는 어마어마한 이동 관련 데이터가 남게 된다. 이들 데이터는 모빌리티 관련 새로운 비즈니스의 원료가 된다. 하다못해 빵집이나 편의점을 새로 출점할 때도 사람들의 이동정보는 매우 유용하게 쓰일 수 있다. 우리가 모빌리티 혁신에 꼭 성공해야 하는 이유도 바로 ...
  • [팩트체크] 타다 프리미엄, 고급택시면허자 확보하면 가능
    [팩트체크] 타다 프리미엄, 고급택시면허자 확보하면 가능 유료 거침없이 질주하던 모빌리티 혁신의 아이콘 '타다'가 '신뢰의 위기'에 직면했다. 타다 운영사인 VCNC가 지난 11일 “타다 프리미엄을 서울시가 인가했다”며 보도자료를 배포했지만, 서울시가 그런 적 없다고 반박하면서다. 시는 인가한 적 없다는데 이 회사 박재욱 대표는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타다 프리미엄이 출발선에 섰다”며 관련 기사를 링크하기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