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시론] '구로동 여경 사건' 계기로 공권력 권위 강화해야
    [시론] '구로동 여경 사건' 계기로 공권력 권위 강화해야 유료 ... 시비로 소란을 피우던 50대 중국 동포 취객을 공무집행방해혐의로 체포했다. 이 과정을 담은 동영상이 온라인에서 공개되면서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 여성경찰관의 대응을 놓고 여경 무용론과 여혐 논란뿐 아니라 공권력 추락 비판까지 야기했다. 안타까운 일이다. '구로동 여경 논란' 은 공권력의 권위를 무시하고 경찰관에게 폭력을 행사한 주취자(酒醉者)의 잘못된 행동에서 시작됐다. ...
  • “남자분 나와요, 빨리 빨리” 취객 제압 못한 여경 논란
    “남자분 나와요, 빨리 빨리” 취객 제압 못한 여경 논란 유료 ... 비판이다. 하태경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은 1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여경 불신을 해소하려면 부실 체력검사 기준부터 바꿔야 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이번 논란이 '여성 혐오, 여성 경찰관 무용론'으로 가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는 의견이 적지 않다. 장철영 교수는 “여성·청소년 사건 등 남성 경찰관에 비해 여성 경찰관이 맡기에 더 적합한 사건들이 늘어나고 있다”며 “기존에 형사과나 수사과, ...
  • [서소문 포럼] 추경 무용론을 짚어 보며
    [서소문 포럼] 추경 무용론을 짚어 보며 유료 이상렬 경제 에디터 1분기 -0.3% 성장은 쇼크다. 한국 경제가 경기 부진의 터널에 갇히는 징조가 아닌가 하는 불길함을 던져준다. 정부와 여당이 이보다 앞서 불황 타개책으로 내놓은 6조7000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추경)예산안에 대해선 대체로 두 가지 시각이 있다. 우선 추가적인 재정 투입이 경기 회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된다는 쪽이다. 틀린 말이 아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