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묵묵

통합 검색 결과

뉴스

  • '프로볼링 극적인 데뷔 첫 승' 박큰샘 "우승 패치 위해 달려왔다"

    '프로볼링 극적인 데뷔 첫 승' 박큰샘 "우승 패치 위해 달려왔다"

    ... 지어준 이름 '큰샘'처럼 박큰샘은 프로볼러로서 더 큰 선수가 될 발판을 마련했다. 수영 선수를 하다가 중학교 1학년 때 볼러가 된 그는 대학 졸업 직후 프로 무대에 뛰어들어 묵묵하게 선수 생활을 해왔다. 비록 다소 늦은 데뷔 첫 승이었지만 메이저 대회에서 거둔 뜻깊은 우승에 그는 큰 의미부여도 했다. 그는 "개인적으로는 정말 달고 싶었던 우승 패치를 달았다. 금색깔이기도 ...
  • [현장IS] "숭고한 희생정신"…'장사리' 김명민→메간폭스 묻혀진 역사 알린다(종합)

    [현장IS] "숭고한 희생정신"…'장사리' 김명민→메간폭스 묻혀진 역사 알린다(종합)

    ... 버티기에는 부족했다. 때문에 학도병들은 항상 배가 고팠고, 국만득은 '잘 먹어야 잘 지킨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먹는 것에 대한 집착이 있었다. 바닷물로 지은 쓴 밥도 묵묵하게 잘 먹는 캐릭터다"고 귀띔했다. 이재욱은 "포수의 아들로 출중한 사격 실력을 갖추고 있다. 전쟁 영화이기도 하지만 가장 가깝고 친근감 있게 생각한 소품이 탄피였다"며 "신인이기 때문에 ...
  • '지정생존자' 공정환 "크지 않은 역할도 사랑해주셔서 감사"

    '지정생존자' 공정환 "크지 않은 역할도 사랑해주셔서 감사"

    ... 선배님들, 후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감회가 새롭고 기분이 좋았다. 강대한을 사랑해주신 많은 분들께도 진심으로 감사하다"고 전했다. 청와대 경호처 수행비서관 강대한 역으로 분한 공정환은 묵묵하게 지진희를 경호함과 동시에 인간적인 면모를 통해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였다. 또, 극 중반에서부터는 본격적으로 국회의사당 테러 배후를 밝히는 과정 가운데 핵심적인 역할을 담당하며 거침없는 활약을 ...
  • 하재숙, 이영자X김숙과 강원도 여행 인증샷 "따뜻한 언니들"

    하재숙, 이영자X김숙과 강원도 여행 인증샷 "따뜻한 언니들"

    배우 하재숙이 이영자, 김숙과 함께한 여행 인증샷을 공개했다. 하재숙은 2일 자신의 SNS에 "따뜻한 언니들. 늘 묵묵하게. 언니들 같은 선배 될게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엔 함께 강원도 여행을 즐기는 하재숙, 이영자, 김숙의 모습이 담겨 있다. 편안한 차림으로 맛있는 음식을 먹으며 여유를 만끽하는 세 사람의 화기애애한 분위기가 눈길을 ...

조인스

| 지면서비스
  • "대사도 없이." 유아인, 과감한 도전

    "대사도 없이." 유아인, 과감한 도전 유료

    ... '소리도 없이'는 범죄 조직의 뒤처리를 하며 살아가는 유아인(태인)과 유재명(창복)이 예기치 못한 의뢰를 받고 사건의 소용돌이에 휘말리는 이야기를 그린다. 유아인이 연기하는 태인은 묵묵하게 살아가다 자신의 모든 것이 송두리째 흔들리는 사건에 마주하는 인물이다. 유아인은 이 영화에서 대사 없이 연기한다. '소리도 없이'라는 제목처럼 대사가 없다. 태인이라는 인물이 ...
  • 16G에서 보여 준 경쟁력, '성공'에 가까웠던 윤성환의 전반기

    16G에서 보여 준 경쟁력, '성공'에 가까웠던 윤성환의 전반기 유료

    ... 5승 6패 평균자책점 4.48을 기록한 윤성환. 압도적인 성적은 아니지만, 매 등판마다 최소 5이닝씩 책임지며 선발 로테이션에서 꾸준히 활약했다. 삼성 제공 삼성 베테랑 윤성환(38)이 묵묵하게 마운드를 지켰다. 윤성환은 지난 13일 잠실 LG전을 끝으로 전반기 일정을 마무리했다. 16경기에 선발 등판해 거둔 성적은 5승6패·평균자책점 4.48. 압도적 기록은 아니다. 그러나 ...
  • 굿바이 꽃범호

    굿바이 꽃범호 유료

    ... “화려한 선수가 아니고 평범했다. 20년이나 야구를 할 줄 몰랐다”고 낮췄다. 그는 김동주(전 두산), 최정(SK), 박석민(삼성) 등 경쟁자에 가려 최고 자리에는 서지 못했다. 그래도 늘 묵묵하게 제 역할을 했다. 처음엔 팬들이 투박한 외모를 놀리는 뜻에서 '꽃범호'라고 불렀다. 하지만 결국 실력으로 '꽃'처럼 피어났다. 대구고 시절의 이범호는 평범한 내야수였다. 당시 한화 스카우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