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문 대통령 취임 2년 대담

통합 검색 결과

뉴스

이미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2000명 이름옆 순위 써졌다···검찰 인사 뒤흔드는 '블루북'

    2000명 이름옆 순위 써졌다···검찰 인사 뒤흔드는 '블루북' 유료

    ... 조직 특성상, 매번 인사 뒤엔 수십명에 달하는 검사가 용퇴를 결심했습니다. 지난달 25일 취임한 윤석열 검찰총장 역시 비슷한 생각이었던 것 같습니다. 취임 인사차 지난 7일 국회를 방문한 ... "검사들이 검찰을 쪼갠다(검찰 개혁)고 반발하면 '너 나가라' 하면 되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대통령과 김인회 인하대 로스쿨 교수가 2011년 공동 집필한『검찰을 생각한다』엔 "아무리 강단 ...
  •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노조를 적으로 삼기에 문재인 정부는 간이 너무 작았다

    [안혜리의 직격인터뷰] 노조를 적으로 삼기에 재인 정부는 간이 너무 작았다 유료

    ... 확대하는 쪽으로 당내에선 컨센서스가 있다. 청와대도 말을 못 할 뿐이지 비슷한 생각이다.” 대통령이 국민의 이해를 구해야 하지 않나. “인정하지 않았나. 다만 '죽을죄를 졌습니다'하고 ... 보완책도 없으니 그 얘긴 그만하자고 했다. 그래서 나온 게 경제활력, 기술벤처 육성이다.” ※ 대통령은 지난달 2주년 특별대담에서 “최저임금의 가파른 인상으로 부담이 적지 않았다”며 공약대로 ...
  • [사설] “최저임금은 죄가 있다”…경제성장률 줄줄이 하향 조정 유료

    ... 위축시키고 빈부격차를 늘려 놓았다. 지난해 “최저임금 인상의 긍정 효과가 90%”라고 했던 재인 대통령의 진단과는 완전히 딴판이다. 최저임금의 부작용은 고용노동부 조사에서도 확인됐다. ... 생각한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정부와 여권에서 최저임금 속도조절론이 나오고 있다는 점이다. 대통령취임 2주년 대담에서 “공약이 2020년까지 최저임금 1만원이라고 해서 무조건 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