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조인스

| 지면서비스
  •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강찬호 논설위원이 간다] 대통령 한마디에 올스톱한 한·일관계, 여당서 출구 찾는다 유료 ... '징용' 해법 내놓은 지일파 민주당 중진 강창일 의원 강창일 의원은 ''민간인 전문가로 대통령 위원회를 구성해 징용 해법 찾자'는 중앙일보 한일비전포럼의 제안을 의미깊게 보았다. 내 해법도 ... 참석한 이종찬 전 국가정보원장은 “일본과의 긴장을 해소하는 게 국익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가 대통령으로부터 똑같은 얘기를 들었다. “위안부와 강제징용 제가 걸려있는데 어떻게 합니까?” ...
  • 문 대통령 “한·미 동맹 공고함, 북한 발사체 대응서 빛났다”
    대통령 “한·미 동맹 공고함, 북한 발사체 대응서 빛났다” 유료 재인 대통령은 21일 “한·미 동맹의 공고함과 한·미 양국의 긴밀한 공조는 최근 북한의 단거리 미사일을 포함한 발사체의 발사에 대한 대응에서도 아주 빛났다”고 말했다. 대통령은 ... 가야 할 영원한 동맹”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은 “대한민국 정부와 대통령님의 탁월한 리더십 덕분에 한국군은 현재 역사적인 수준의 투자를 단행하고 있고, 이로 인해 우리 ...
  • [사진] 문 대통령, 한·미 군 지휘관 초청
    [사진] 대통령, 한·미 군 지휘관 초청 유료 대통령, 한·미 군 지휘관 초청 재인 대통령이 21일 청와대에서 열린 한·미 군 주요 지휘관 초청 오찬간담회에 참석하며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사령관(오른쪽)과 인사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대통령은 최근 북한의 발사체 발사와 관련해 “긴밀히 공조해 준 양군 지휘부에 감사한다”고 말했고,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우리(한·미)는 함께할수록 더 강력해진다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