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스

  • 뇌물·성접대 혐의 소명…김학의, 의혹 6년 만에 구속
    뇌물·성접대 혐의 소명…김학의, 의혹 6년 만에 구속 ... 있다"라고 했는데요. 일반적인 구속사유에 모두 해당한다고 본 것입니다. 특히 지난 3월 심야에 출국을 하려했던 점 이것이 자충수가 됐습니다. 김 전 차관 "바람도 쐴 겸 며칠 나갔다 올 생각"이라고 ... 그리고 축소 의혹에 대해서도 인력을 대거 투입해 혐의를 입증하는데 주력할 것으로 보입니다. 무일 검찰총장의 후임 인사가 본격화하기 전 이달 안에는 수사를 매듭지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
  • [소셜라이브] 우리도 몰랐던 5·18…국제사회에 알린 '월요모임'
    [소셜라이브] 우리도 몰랐던 5·18…국제사회에 알린 '월요모임' ... 진실도 이들 덕분에 전 세계에 알려졌습니다. 물론 존스 활동가의 말처럼 같은 일을 했을 때 고 등 고초를 겪을 한국인보다는 그들이 안전했을지도 모릅니다. 그렇다고 '월요모임' ... 이니셜로 시작하는 다른 단어로 바꾸는 등 암호를 사용해 대화했다"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출국할 때도 민감한 서는 셔츠 안에 숨겨서 나갔습니다. 또 미군 부대 내 군사우편이나 대사관의 ...
  • 법정 찾은 김학의 '묵묵부답'…檢 "회유·증거인멸·도주우려"
    법정 찾은 김학의 '묵묵부답'…檢 "회유·증거인멸·도주우려" ... 받는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16일 오전 서울 서초동 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전 피의자 심(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학의(63) 전 법무부 차관의 ... 전 차관 측은 회유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김 전 차관이 지난 3월 태국 방콕으로 '심야 출국'을 시도한 점은 검찰이 주장하는 도주 우려의 근거가 됐다. 김 전 차관은 재인 대통령이 검찰과 ... #증거인멸 #도주우려 #검찰과거사위원회 수사단 #뇌물혐의 영장청구 #검찰 회유
  • '김학의 구속' 오늘 결정…영장엔 "金 아내가 돈봉투 줬다"
    '김학의 구속' 오늘 결정…영장엔 "金 아내가 돈봉투 줬다" ... 측은 회유 사실을 부인하고 있다. 도주 우려에 대해서는 김 전 차관이 지난 3월 태국 방콕으로 출국하려던 시도가 근거로 제시됐다. 김 전 차관은 재인 대통령이 검찰과 경찰에 “조직의 명운을 걸고 책임져야 할 일”이라며 철저 수사를 지시한 나흘 뒤에 출국을 시도했다가 법무부로부터 긴급 출국금지 조치를 당했다. 이로부터 일주일 뒤 법무부 검찰과거사위 수사 권고 ... #단독 #공항출국 #회유 #증거인멸과 도주우려 #구속영장 청구사유 #구속영장 발부

조인스

| 지면서비스
  • 양정철 오늘 민주연구원장 취임 “총선 승리 병참기지 역할할 것”
    양정철 오늘 민주연구원장 취임 “총선 승리 병참기지 역할할 것” 유료 ... 자리였지만, 참석자들의 시선은 자연스레 양 원장에게 쏠렸다. 그를 지칭할 때마다 따라붙는 '(文)의 남자'니 '대통령의 복심'이니 하는 말들은 구태의연한 지경이 됐다. 양 원장 스스로는 ... 출근길에 취재진과 만난 양 원장은 “(취임식이 열리는) 내일 이야기하자”며 말을 아꼈지만, 이런 답도 주고받았다. 당으로 복귀한 소감이 어떤가. “2년 전에 대선 승리하고 곧바로 당사에서 ...
  • [장세정의 직격인터뷰]"경제성장·일자리 없었다면 스웨덴 '복지천국' 불가능"
    [장세정의 직격인터뷰]"경제성장·일자리 없었다면 스웨덴 '복지천국' 불가능" 유료 ... 31년째 현지에 살고 있다. 복지의 최전선이라고 불리는 스웨덴의 정치제도, 복지 시스템, 사회·화를 오래 공부하면서 한국이 가야 할 미래 비전을 모색해왔다. 최 교수는 "스웨덴은 한국이 단순히 ... 한국이 대안의 하나로 고민해볼 나라"라고 말했다. 최근 일시 귀국했던 최 교수를 인터뷰하고, 출국 이후 추가로 e메일로 답을 나눴다. 스웨덴의 복지제도와 상생하는 정치 시스템, 양성평등과 ...
  • 손학규 리더십, 한 달 뒤 원내대표 선거가 분수령
    손학규 리더십, 한 달 뒤 원내대표 선거가 분수령 유료 ... 아래, 누구와 함께, 누구를 상대로 싸워야 하느냐의 근본적 고민이 있다. 물론 어제오늘의 제는 아니다. 창당 후 풀지 못한 오래된 숙제다. 다만 과거와 다른 건 이제 총선이 1년 남았다는 ... 의원들이 손 대표를 감싸는데, 안철수계 원외 위원장들이 책임론에 가세해 내홍은 한껏 부풀었다. 대통령 직선제 이후 지난 30년간 정권을 잡은 건 한국당과 민주당 계열뿐인 게 우리의 정당사다. 제3당은 ...